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알제리, '앙숙' 이웃 모로코와 외교단절 이어 영공도 닫았다

송고시간2021-09-23 16:08

알제리와 모로코를 포함한 지중해 연안 북부 아프리카
알제리와 모로코를 포함한 지중해 연안 북부 아프리카

[구글맵 캡처=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지중해 연안의 북아프리카 국가 알제리가 국경을 맞댄 '앙숙' 모로코와 단교를 선언한 데 이어 모로코 항공기의 영공 진입을 불허하기로 했다.

알제리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모로코의 계속되는 도발과 적대적인 관행을 고려해 최고안보위원회가 모든 모로코 민간 항공기와 군용기의 영공 진입을 금지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성명은 이어 모로코에 등록된 모든 항공기가 영공 진입 금지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모로코 측은 아직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모로코 국영 항공사인 모로코항공(RAM)의 한 소식통은 이번 조치로 수도 라바트에서 튀니지, 터키, 이집트 등으로 가는 주당 15편의 항공기가 지중해 쪽으로 항로를 바꿔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만 이 소식통은 이번 조치가 그렇게 큰 문제는 아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알제리는 지난달 24일 적대행위를 이유로 모로코와 국교 단절을 선언한 바 있다.

당시 알제리 대통령실은 "모로코 왕국은 알제리를 겨냥한 적대 행위를 멈춘 적이 없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모로코 측은 알제리의 국교 단절에 정당성이 없으며, 알제리 측 주장은 틀린 것이며 터무니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알제리는 엄청난 인명과 재산 피해를 낸 올여름 산불이 방화에 의한 것이며, 그 배후에 모로코의 지원을 받으며 자국 북부 카빌리 지역에서 자치 운동을 펴온 '카빌리 자결'(MAK)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알제리는 MAK를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있다.

고온 건조한 날씨 속에 지난달 9일 발화한 알제리 북부 산불로 최소 90명이 사망하고 수만 헥타르의 삼림이 잿더미가 됐다.

모로코 동부 피기그에서 알제리 당국의 국교 단절로 쫓겨난 모로코 대추야자 재배 농민들(사진 아래쪽)이 시위를 벌이고, 군인들이 시위대를 막아서고 있다. 농민들은 전통적으로 양국 국경지대에서 경작을 해왔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로코 동부 피기그에서 알제리 당국의 국교 단절로 쫓겨난 모로코 대추야자 재배 농민들(사진 아래쪽)이 시위를 벌이고, 군인들이 시위대를 막아서고 있다. 농민들은 전통적으로 양국 국경지대에서 경작을 해왔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1천427㎞의 국경을 맞댄 양국은 서사하라 및 국경 문제 등으로 수십 년간 불편한 관계를 이어왔으며, 양국 국경은 1994년 이후 굳게 닫혀있다.

모로코는 스페인으로부터 독립한 서사하라 지역 상당 부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알제리는 서사하라의 독립을 추구하는 '폴리사리오 운동'을 지원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동안 잠잠하던 양국 갈등은 지난해 서사하라 분쟁이 다시 불거지면서 급속도로 악화했고, 유엔주재 모로코 대사는 지난 7월 알제리 카빌리 지역의 자결권을 인정해야 한다고 발언해 알제리의 반발을 샀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