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핵잠수함 개발' 호주에 군사용 드론 공장도…보잉 첫 해외생산

송고시간2021-09-23 15:58

beta

미국의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호주에 첫 번째 해외 생산공장을 세우기로 했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CNN 비즈니스의 보도에 따르면 보잉은 이날 호주 퀸즐랜드주 터움바에 군사용 드론 최종 조립공장을 세울 계획이라면서 2028년까지 이 공장에서 3천5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보잉은 호주에 조립 전 부품 작업 시설을 두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현지 판매용 737 맥스 기종의 인테리어와 최종 도색을 위한 설비를 운영하고 있지만 최종 조립공장을 해외에 만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의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호주에 첫 번째 해외 생산공장을 세우기로 했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CNN 비즈니스의 보도에 따르면 보잉은 이날 호주 퀸즐랜드주 터움바에 군사용 드론 최종 조립공장을 세울 계획이라면서 2028년까지 이 공장에서 3천5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밝혔다.

터움바 공장에서 생산할 군사용 드론은 보잉의 호주 법인에서 설계한 '로열 윙맨'으로 현재는 호주 공군의 구매만 확정된 상태이지만 다른 나라 수출도 계획하고 있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보잉은 호주에 조립 전 부품 작업 시설을 두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현지 판매용 737 맥스 기종의 인테리어와 최종 도색을 위한 설비를 운영하고 있지만 최종 조립공장을 해외에 만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잉의 이번 조립공장 설립 계획 발표는 중국 견제를 위한 인도태평양 지역의 새로운 3자 안보 동맹인 '오커스'(AUKUS)에 참여한 호주가 미국과 영국의 기술 지원으로 핵 잠수함을 개발하기로 한 가운데 나왔다고 CNN은 전했다.

보잉은 737 맥스 운항 금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등으로 민수용 항공기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최근 몇년간 방산ㆍ우주ㆍ보안 사업이 가장 확고한 매출 부문으로 자리 잡고 있는 상태다.

방산ㆍ우주ㆍ보안 사업 부문의 매출은 지난 2018년이후 매년 260억달러가량 기록하고 있다.

미국 항공기 제작업체 보잉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항공기 제작업체 보잉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