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헝다 2대 주주 "보유 지분 전량 매각할 것"

송고시간2021-09-23 15:19

beta

파산설에 휩싸인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2대 주주인 차이니스 이스테이츠 홀딩스(華人置業)는 보유 중인 헝다 주식 전량을 매각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는 홍콩 증권거래소에 제출한 서류를 통해 "헝다그룹의 최근 상황 전개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중국 최대 민영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는 부채 규모가 350조원에 달하면서 채무 불이행(디폴트) 우려를 낳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파산설에 휩싸인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2대 주주인 차이니스 이스테이츠 홀딩스(華人置業)는 보유 중인 헝다 주식 전량을 매각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는 홍콩 증권거래소에 제출한 서류를 통해 "헝다그룹의 최근 상황 전개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이 회사는 이미 8월 30일부터 9월 21일 사이 1억891만주를 3천200만달러(약 376억원)에 팔았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나머지 5.66% 지분의 판매도 위임해놓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중국 최대 민영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는 부채 규모가 350조원에 달하면서 채무 불이행(디폴트) 우려를 낳고 있다.

특히 이날 달러 채권 이자 8천350만 달러(약 993억원)와 위안화 채권 이자 2억3천200만 위안(약 425억원)을 지급해야 하는 상황이다.

지난 21일 한 남성이 중국 상하이의 헝다센터 앞을 지나는 모습. [EPA=연합뉴스]

지난 21일 한 남성이 중국 상하이의 헝다센터 앞을 지나는 모습. [EPA=연합뉴스]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