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순천향대서울병원서 코로나19확진자 45명 발생…"돌파감염 추정"

송고시간2021-09-23 14:09

beta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40여 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23일 순천향대병원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시작하기 전인 지난 17일 순천향대 서울병원 한 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총 4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병원 관계자는 "의료진과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며 "변이 바이러스 또는 돌파 감염 등으로 인해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확진자 사이 연관성을 찾을 수 없는 산발적인 감염도 더러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병원 내 임직원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 불구 감염자 발생

긴장 감도는 순천향대병원
긴장 감도는 순천향대병원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3일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 긴장이 감돌고 있다.
이 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40여 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40여 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23일 순천향대병원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시작하기 전인 지난 17일 순천향대 서울병원 한 병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총 4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에서 집계한 순천향대 서울병원 확진자 수를 다소 웃도는 수치다. 이날 서울시에서는 용산구 한 병원과 관련한 확진자 수가 총 37명으로, 서울지역 확진자만 34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관계자는 "병원에서는 지역과 관계없이 병원과 연관된 확진자를 집계하고 있다"며 차이가 발생한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순천향대 서울병원은 원내 의료진과 임직원 그리고 환자와 보호자 등 총 2천500여 명을 전수 검사중이어서 감염 규모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검사는 약 90%가량 완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병원 관계자는 "의료진과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며 "변이 바이러스 또는 돌파 감염 등으로 인해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확진자 사이 연관성을 찾을 수 없는 산발적인 감염도 더러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재 일부 직원이 격리 중이나 전반적인 외래 진료와 수술, 입·퇴원 수속 등 병원 업무는 정상적으로 운영 중이다.

'돌파감염 추정' 집단감염 발생한 순천향대병원
'돌파감염 추정' 집단감염 발생한 순천향대병원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3일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부속 서울병원에 긴장이 감돌고 있다.
이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40여 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hama@yna.co.kr

jandi@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