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 출신' 플렉센 MLB 성공시대…7이닝 1실점 시즌 13승째

송고시간2021-09-23 14:00

beta

지난해 한국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에서 포스트시즌의 영웅으로 활약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로 건너간 투수 크리스 플렉센(27·시애틀 매리너스)이 성공 시대를 열어젖혔다.

플렉센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치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의 역투로 팀의 4-1 승리를 이끌고 시즌 13승(6패)째를 거뒀다.

지난해 두산 유니폼을 입기 전까지 빅리그에서 통산 3시즌 동안 3승(11패)에 그친 플렉센은 2년 만에 복귀한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한 해를 보내는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즌 13승째 수확한 두산 출신 시애틀 우완 투수 플렉센
시즌 13승째 수확한 두산 출신 시애틀 우완 투수 플렉센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지난해 한국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에서 포스트시즌의 영웅으로 활약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로 건너간 투수 크리스 플렉센(27·시애틀 매리너스)이 성공 시대를 열어젖혔다.

플렉센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치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의 역투로 팀의 4-1 승리를 이끌고 시즌 13승(6패)째를 거뒀다.

시애틀 최다승 투수인 플렉센은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더불어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2위로 뛰어올랐다.

지난해 두산 유니폼을 입기 전까지 빅리그에서 통산 3시즌 동안 3승(11패)에 그친 플렉센은 2년 만에 복귀한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한 해를 보내는 중이다.

그는 두산에선 정규리그 8승 4패를 거뒀고, 포스트시즌에선 에이스로 활약하며 2승 1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91을 올렸다.

한국에서 커브를 새로 배운 플렉센은 시애틀과 2년간 보장 금액 475만달러에 계약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