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YTN 새 사장에 해직 기자 출신 우장균 씨

송고시간2021-09-23 11:24

beta

YTN은 제14대 사장으로 우장균 씨가 취임했다고 23일 밝혔다.

우 사장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뒤 1994년 YTN에 입사, YTN 개국 앵커와 노조위원장 등을 지냈다.

우 사장은 2008년 '낙하산' 사장 논란때 선임에 반대하다 해직된 뒤 한국기자협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해직 6년 만인 2014년 대법원 판결로 복직해 2019년부터 총괄상무를 맡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장균 YTN 사장
우장균 YTN 사장

[한국기자협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YTN은 제14대 사장으로 우장균 씨가 취임했다고 23일 밝혔다.

우 사장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뒤 1994년 YTN에 입사, YTN 개국 앵커와 노조위원장 등을 지냈다.

우 사장은 2008년 '낙하산' 사장 논란때 선임에 반대하다 해직된 뒤 한국기자협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해직 6년 만인 2014년 대법원 판결로 복직해 2019년부터 총괄상무를 맡았다. 이달 17일 YTN 이사회에서 신임 대표이사로 뽑혔다.

임기는 2024년 9월 21일까지 3년간이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