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 "불로소득 복마전"…이재명 대국민 사과 촉구

송고시간2021-09-23 10:50

beta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23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 이 지사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여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의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은 사실상 공공개발로 포장한 불로소득 복마전이었다는 국민적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지사를 향해 "특검은 불순한 동기라며 거부하고 있는데, 경찰 수사는 되고 특검은 안 된다는 주장을 과연 국민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겠냐"며 "막대한 불로소득을 방치하고 묵인한 것에 대국민 사과 먼저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드코로나 토론회 발언하는 여영국 대표
위드코로나 토론회 발언하는 여영국 대표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지난 9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드코로나, 국민참여형 방역체계로 전환을 위한 긴급 정책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 여영국 대표는 23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 이 지사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여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의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은 사실상 공공개발로 포장한 불로소득 복마전이었다는 국민적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5천503억의 개발이익을 성남시가 환수했다는 주장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격"이라고 덧붙였다.

여 대표는 "5천503억의 내막은 애당초 공공 개발사업으로 추진해도 될 사업을 민간 사업자에게 줌으로써 민간 사업자가 5천503억을 부담하고도 더 큰 수익을 가져가게끔 미리 짬짜미한 큰 그림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지사를 향해 "특검은 불순한 동기라며 거부하고 있는데, 경찰 수사는 되고 특검은 안 된다는 주장을 과연 국민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겠냐"며 "막대한 불로소득을 방치하고 묵인한 것에 대국민 사과 먼저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를 둘러싼 지리한 정치 공방이 아니라 국회의 책임 있는 국정감사에서 다룰 것을 요구한다"며 "이 후보는 어떤 수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만큼 현직 도지사로 국감에 출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사회필수인력 소방관들 격려
이재명, 사회필수인력 소방관들 격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9월 22일 서울 동작소방서를 찾아 사회필수인력인 소방관들을 격려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