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개월 영아 강간 살해범, 심야 절도행각까지 벌여

송고시간2021-09-23 10:20

beta

두 돌도 안 된 영아를 성폭행하고 학대하다 살해한 양모(29·남)씨는 범행 후 경찰 추적을 피해 도주하며 금품을 훔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양씨는 지난 7월 9일 '(양씨 등이) 아이를 학대한 것 같다'는 취지의 112 신고를 받은 경찰관을 만나지 않기 위해 대전 대덕구 주거지에서 급하게 맨발로 도망쳤다.

양씨는 피해 영아 학대 살해 전 강제로 추행하고 성폭행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야간주거침입절도 등 추가 기소…신상공개·엄벌 청원 20만명 달해

고개 숙인 영아 학대살해범
고개 숙인 영아 학대살해범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두 돌도 안 된 영아를 성폭행하고 학대하다 살해한 양모(29·남)씨는 범행 후 경찰 추적을 피해 도주하며 금품을 훔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양씨는 지난 7월 9일 '(양씨 등이) 아이를 학대한 것 같다'는 취지의 112 신고를 받은 경찰관을 만나지 않기 위해 대전 대덕구 주거지에서 급하게 맨발로 도망쳤다. 신고는 아이의 다른 가족이 했다.

당시 양씨 주거지 화장실에서는 생후 20개월 된 영아 시신이 발견됐다.

아이는 양씨와 함께 살던 정모(25·여)씨의 친딸이었는데, 지난 6월 15일께 양씨에게 짓밟히고 얻어맞아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양씨는 피해 영아 학대 살해 전 강제로 추행하고 성폭행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 모처에 잠적했던 양씨는 한밤중에 빈집에 들어가 신발을 들고나오는 등 절도 행각을 벌였다. 먹거리를 훔치기도 하는 등 몸을 숨기고 다니다가 도주 사흘 만에 대전 동구 한 모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아동학대 살해 등 혐의로 일찌감치 기소된 양씨에 대해 사기·야간건조물침입절도·야간주거침입절도·절도 혐의를 더해 검찰에 넘겼다. 검찰도 같은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양씨 사건은 대전지법 형사12부(유석철 부장판사)에서 심리하고 있다.

"영아 학대 살해 20대 남성 사형해야"
"영아 학대 살해 20대 남성 사형해야"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지난 1일 대전 서구 대전지법 앞에 영아 성폭행·학대살해범에 대한 법정 최고형 선고를 탄원하는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회원들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단체를 중심으로는 피고인 엄벌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재판부에도 관련 탄원서가 쏟아진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회원들은 피해 아이를 추모하며 양씨 법정 최고형 선고를 요청하는 취지의 피켓 시위를 법원 앞에서 진행 중이다.

양씨 신상 공개와 강한 처벌을 바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www1.president.go.kr/petitions/600929) 동의자 수도 20만명에 달했다.

walden@yna.co.kr

20개월 영아 강간·살해범, 맨발로 도망치다 절도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cGVwuokgo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