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투아니아 "보안문제 있다" 중국 휴대폰 사용중단 권고

송고시간2021-09-23 09:58

beta

중국과 외교 갈등을 겪고 있는 리투아니아가 보안 문제가 있다며 중국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말라고 자국민들에게 권고했다.

리투아니아 국방부는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서 중국 제조업체들의 5G 휴대전화 기기를 점검한 결과 보고서에서 이렇게 권고했다고 BBC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샤오미·화웨이 5G폰 1종씩에 검열·보안결함 문제"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중국과 외교 갈등을 겪고 있는 리투아니아가 보안 문제가 있다며 중국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말라고 자국민들에게 권고했다.

리투아니아 국방부는 국립사이버보안센터에서 중국 제조업체들의 5G 휴대전화 기기를 점검한 결과 보고서에서 이렇게 권고했다고 BBC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이버보안센터는 샤오미 기기 '미(Mi) 10T 5G'에 '자유 티베트', '대만 독립 만세', '민주주의 운동' 등의 표현을 감지하고 검열하는 소프트웨어가 설치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본 인터넷 브라우저를 포함한 시스템 앱들에 검열되는 표현이 449가지였다.

유럽에서 이런 기능이 꺼지도록 설정됐더라도 언제든 원격 활성화가 가능하며, 암호화한 휴대전화 사용 데이터가 싱가포르에 있는 서버로 전송됐다는 주장도 담겼다.

사이버보안센터는 "이는 리투아니아뿐 아니라 샤오미 기기를 사용하는 모든 나라에 중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화웨이 기기 'P40 5G'에서도 보안 결함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국방부와 사이버보안센터는 성명에서 "공식 화웨이 앱스토어인 '앱갤러리'가 사용자들을 제3의 스토어에 연결하는데, 이 스토어의 앱 일부는 보안 프로그램들에서 악성이거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왔다"고 지적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AP=연합뉴스/자료사진]

이번 보고서는 중국과 리투아니아 간 긴장감이 커진 가운데 나왔다.

발트지역 국가 리투아니아는 최근 대만대표처를 개설했으며 이에 중국은 리투아니아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하고 리투아니아에 주중 대사를 소환하도록 요구했다.

화웨이와 샤오미는 리투아니아가 지적한 보안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샤오미 대변인은 BBC에 "샤오미 기기들은 사용자들의 의사소통을 검열하지 않는다"며 "검색, 통화, 웹 사용, 제3자 소프트웨어의 사용 등 어떤 개인행동을 제한하거나 차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화웨이 대변인도 화웨이가 영업 중인 국가의 법과 규정을 준수하며 사이버 보안과 개인정보를 최우선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화웨이 기기 외부에서 데이터는 절대로 처리되지 않는다"며 "앱갤러리는 다른 앱스토어와 마찬가지로 고객의 앱 검색·설치·관리에 필요할 때만 데이터를 수집하고 처리한다"고 말했다.

cheror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KQxQAKYSM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