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정의용 "중국 '공세적' 태도 당연…20년 전 중국 아니야"(종합2보)

"反中 블록은 냉전사고…북한 비핵화 보상에 주저 말아야"

미 외교협회 초청 대담회 참석…종전선언 관련 미 조야 지지 당부도

CFR 대담회에 참석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 [줌 화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FR 대담회에 참석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 [줌 화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서울=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한상용 기자 = 유엔 총회 기간 미국 뉴욕을 방문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중국이 공세적 외교를 펼치는 것은 당연하다고 평가했다.

정 장관은 22일(현지시간) 현지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미국외교협회(CFR) 초청 대담회에서 중국이 최근 국제사회에서 공세적인 모습을 보인다는 파리드 자카리아 CNN 앵커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정 장관은 중국의 공세적 외교에 대해 "경제적으로 더욱 강해지고 있기 때문에 당연하다"며 "20년 전 중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세적'(assertive)이란 표현 자체에 대해서도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들은 국제사회의 다른 멤버들에게 중국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싶은 것"이라는 해석과 함께 "우리는 중국이 주장하고 싶어하는 것을 듣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의 발언에 대해 진행자인 자카리아 앵커는 중국이 공세적 외교를 펴고 있다는 호주 정부 인사들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한국은 호주와 다른 상황이냐"고 되물었다.

이에 대해 정 장관은 "다른 국가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정 장관은 자카리아 앵커가 태평양의 미국과 한국, 일본, 호주를 '반(反)중국' 국가의 블록으로 규정하려 하자 "그건 냉전 시대 사고방식"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한미동맹은 한국 외교의 중심축이고 중국은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라면서 "미국과 중국이 더 안정적인 관계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 장관은 진행자가 "북한이 실제 핵무기를 포기하리라 생각하느냐"고 묻자 "어려운 질문"이라며 유엔 등 국제사회의 제재와 보상 등 원칙론을 제시했다.

특히 그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을 위한 방안으로 북한의 합의 위반 시 제재를 복원하는 '스냅백'을 활용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보상을 제안하는 데 소심할 필요가 없다"며 "덜 민감한 인도적 분야부터 지원을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진행자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을 지적하자 "역사적 관점에서 사태를 봐야 한다"며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했다.

또한 정 장관은 남북이 서로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키로 한 9·19 군사합의를 소개한 뒤 "한반도의 긴장을 더욱 완화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정 장관은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밝힌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해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완전한 평화의 시작"이라고 강조하고 미 조야의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그러면서 대북 인도적 협력과 신뢰구축 조치, 비핵화 조치에 상응하는 제재완화를 비롯한 북한을 대화로 견인하기 위한 유인책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대담회는 자카리아 CNN 앵커와의 일대일 대담에 이어 화상 또는 현장 참석한 국제관계 전문가들의 질의에 응답하는 형식으로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CFR 대담회에 참석한 정의용 외교부장관과 파리드 자카리아 CNN 앵커 [줌 화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FR 대담회에 참석한 정의용 외교부장관과 파리드 자카리아 CNN 앵커 [줌 화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oman@yna.co.kr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