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25 용사 유해 고국에…흐느낀 유족, 문대통령이 포옹(종합)

송고시간2021-09-23 23:30

beta

6·25 전쟁의 국군 전사자 유해 68구가 23일 오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한국으로 봉환됐다.

유엔총회 참석 및 유해 인수식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뒤 유해와 함께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울공항 도착 직후 최고의 예우를 갖춘 유해 봉환식을 열었다.

봉환식에는 문 대통령 부부 외에도 서욱 국방부 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및 육·해·공군 참모총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만5천㎞ 여정 끝 귀환"…F-15K 공중엄호 비행으로 '최고예우'

신원 확인 2구·신원 미확인 66구…국립서울현충원 안치

오열하는 유가족
오열하는 유가족

(성남=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에서 고 김석주 일병 유족이 오열하고 있다. 2021.9.23 jjaeck9@yna.co.kr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6·25 전쟁의 국군 전사자 유해 68구가 23일 오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한국으로 봉환됐다.

유엔총회 참석 및 유해 인수식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뒤 유해와 함께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울공항 도착 직후 최고의 예우를 갖춘 유해 봉환식을 열었다.

봉환식에는 문 대통령 부부 외에도 서욱 국방부 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및 육·해·공군 참모총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대통령 전용기 및 유해를 실은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시그너스(KC-330)가 입국할 때는 F-15K 전투기 4대가 출격하여 공중엄호 비행을 했다.

청와대는 "70여년 세월을 돌아 1만5천㎞에 달하는 긴 여정을 거친 호국용사들을 위해 호위하기 위해 최고의 예우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3hW1Atflgk

봉환식은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이름 아래 유해 하기, 유해 운구 및 임시안치, 국민의례, 분향 및 참전기장 수여, 묵념, 유해 운구, 유해 전송 순으로 이뤄졌다.

유해를 운구할 때는 국방부 의장대 호위병과 기수단이 도열해 용사들을 기렸다.

전사자 중 신원이 확인된 고(故) 김석주·정환조 일병의 유가족 8명도 현장을 찾았다.

이 가운데 김석주 일병의 외증손녀인 김혜수 소위는 하와이에서 열린 인수식부터 이날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봉환식까지 고인의 유해를 곁에서 지켰다.

특히 김석주 일병의 딸은 분향 도중 오열하고 다른 유족들의 부축을 받아 이동하는 모습도 보였다.

봉환식이 끝나고 유해가 안치된 운구 차량이 행사장을 떠나자 문 대통령과 김혜수 소위는 거수경례를 했고 차량 행렬이 완전히 공항을 떠날 때까지 손을 내리지 않았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유족들에게 허리숙여 인사를 한 뒤 대화를 하며 위로를 했다.

김석주 일병의 딸이 흐느끼자 문 대통령 역시 눈시울을 붉히며 포옹을 했다.

행사에서는 남아있는 사진이 없는 김석주 일병을 위해 '고토리의 별'과 일병 계급장을 새긴 위패를 특별 제작하기도 했다.

'고토리의 별'은 장진호 인근 고토리에 떴던 별로, 포위당했던 미군이 철군을 앞둔 밤 갑자기 눈보라가 개고 별이 떠오른 일화 때문에 혹독했던 장진호 전투의 상징으로 알려져 있다. 6·25 전쟁 당시 미 7사단 32연대 소속 카투사였던 김석주 일병은 장진호 전투에서 전사했다.

이날 한국으로 돌아온 유해는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국군 전사자 유족 위로하는 문 대통령 내외
국군 전사자 유족 위로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3일 밤 서울공항에서 열린 국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마치고 국군 전사자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2021.9.23 jjaeck9@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