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이재명, 배임 혐의 고발…與, 특검·국조 수용해야"

송고시간2021-09-22 15:56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2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당시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민주당에 공식 요구했다.

이 지사를 업무상 배임에 의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1원 한 장 받은 것이 없고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고 이낙연 후보도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며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힌 만큼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관련자 국감 증인 채택·계좌추적 촉구…"수사당국, 직무 유기"

'대장지구 의혹' 회의 발언하는 김기현
'대장지구 의혹' 회의 발언하는 김기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2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당시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민주당에 공식 요구했다.

아울러 이 지사를 업무상 배임에 의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1원 한 장 받은 것이 없고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고 이낙연 후보도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며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힌 만큼 민주당이 특검과 국정조사에 동의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민주당이 거부한다면 이재명 후보는 숨겨야 할 커다란 비리 의혹이 있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숨기는 자가 범인"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와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 화천대유 대주주로 알려진 김만배 전 기자에 대한 고발 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들 3인방은 화천대유, 천화동인, 성남의뜰이라는 희대의 투자 구조를 만들어 3억5천만원 투자로 4천억원, 무려 11만%가 넘는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고 말했다.

특히 유동규 씨에 대해 "행방불명이라고 하는데 해외로 도망간 것은 아닌지, 불의의 사고가 생기지 않을지 우려된다"며 "신병 확보가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성남시와 경기도, 금융기관 등을 향해 "국회의 국감 자료 요구에 대해 성실히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과 이 지사를 향해선 관련자들의 국감 증인·참고인 채택에 협조하라고 요구했다.

사정당국에 '핵심 관련자 15명'에 대한 신속한 계좌 추적도 촉구했다.

그는 이들 15명에 대해 "공공개발에 컨소시엄과 투자로 합류한 선의의 시민이 아니라 권력 주변에 특수 관계로 얽힌 '정치경제공동체'일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다. 다만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김 원내대표는 수사당국에 대해서도 "야당에 대해선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했던 수사당국이 왜 이렇게 미적거리는지 납득할 수 없다"며 "직무 유기"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성남의뜰은 공공개발의 탈을 쓰고 정치경제공동체로 엮인 이들이 벌인 일확천금 아수라판"이라며 "이 지사는 한 점 의혹이 없다면 국민 앞에 떳떳하게 진실을 밝히라"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내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는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로 전환하기로 했다. 아울러 경기도청 앞에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의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할 예정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QcG_27ACbw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