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살인사건 신고해놓고…노원구서 모자 숨진 채 발견(종합)

송고시간2021-09-22 19:44

beta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50대 아들과 노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2일 오전 7시 19분께 "살인 사건이 났다"는 50대 남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신고자와 80대 모친의 시신을 아파트 화단과 집 안에서 각각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들이 어머니를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50대 아들 노모 살해 뒤 극단 선택 가능성에 무게

서울노원경찰서
서울노원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50대 아들과 노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2일 오전 7시 19분께 "살인 사건이 났다"는 50대 남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신고자와 80대 모친의 시신을 아파트 화단과 집 안에서 각각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노모가 홀로 살던 집으로, 경찰은 폐쇄회로(CC)TV 자료를 토대로 아들이 추석 연휴 기간 중 모친 집을 방문한 시기 등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아들이 어머니를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어머니는 평소 거동이 불편해 휠체어를 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들의 휴대전화 내용을 들여다보는 시도를 하는 한편 유족과 주변 이웃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며 범행 동기를 파악 중이다. 또 모자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알아볼 예정이다.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