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체에 불만 표출했던 메시, 무릎 부상 있었다

송고시간2021-09-22 11:47

beta

최근 경기에서 교체 지시에 불만을 드러냈던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이하 PSG)가 무릎이 좋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PSG 구단은 23일(한국시간) 열리는 메스와의 리그1 원정 경기를 앞두고 홈페이지에 올린 선수들의 몸 상태 관련 안내에서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 메시의 왼쪽 무릎뼈에 타박상 징후가 나타났다"며 "후속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시는 20일 올랭피크 리옹과의 리그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으나 득점 없이 후반 31분 아쉬샤프 하키미로 교체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옹전 당시 교체돼 나가며 포체티노 감독 바라보는 메시
리옹전 당시 교체돼 나가며 포체티노 감독 바라보는 메시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최근 경기에서 교체 지시에 불만을 드러냈던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이하 PSG)가 무릎이 좋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PSG 구단은 23일(한국시간) 열리는 메스와의 리그1 원정 경기를 앞두고 홈페이지에 올린 선수들의 몸 상태 관련 안내에서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 메시의 왼쪽 무릎뼈에 타박상 징후가 나타났다"며 "후속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시는 20일 올랭피크 리옹과의 리그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으나 득점 없이 후반 31분 아쉬샤프 하키미로 교체됐다.

당시 메시가 악수 제의를 하는 듯하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그대로 지나치고 빤히 바라보며 벤치로 들어가 뒷말을 낳았다.

구단은 이 경기에서 메시의 무릎에 타격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포체티노 감독도 "메시가 무릎 쪽을 보는 걸 알아챘다. 우리가 가진 모든 정보를 통해 교체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후속 검사가 필요한 메시가 메스 원정에 동행하기는 어려워진 가운데 검사 결과에 따라 추가 결장 가능성도 있다.

PSG는 메스전 이후 26일 몽펠리에와의 리그 홈 경기, 29일 맨체스터 시티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맞대결을 앞뒀다.

21년간 몸담았던 스페인 FC바르셀로나와 지난달 결별하고 PSG 유니폼을 입은 메시는 이적 이후 리옹전을 포함해 리그 2경기, 공식전 3경기에 출전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