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타 역사적인 시즌 오타니, MVP 투표서 게레로 주니어 압도

송고시간2021-09-22 08:18

beta

미국프로야구(MLB)에서 103년 만의 대기록에 도전하는 투타 겸업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최우수선수(MVP) 가상 투표에서 타격 3관왕을 노리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2·토론토 블루제이스)를 압도했다.

MLB닷컴이 22일(한국시간) 공개한 자사 전문가 패널의 가상 투표 결과를 보면, 오타니는 1위 표 56표를 획득해 15표에 그친 게레로 주니어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아메리칸리그 MVP 레이스 1위를 질주했다.

여전히 게레로 주니어와 큰 격차를 유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빅리그에서 투수와 타자로 역사적인 시즌을 보내는 오타니
빅리그에서 투수와 타자로 역사적인 시즌을 보내는 오타니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에서 103년 만의 대기록에 도전하는 투타 겸업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최우수선수(MVP) 가상 투표에서 타격 3관왕을 노리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2·토론토 블루제이스)를 압도했다.

MLB닷컴이 22일(한국시간) 공개한 자사 전문가 패널의 가상 투표 결과를 보면, 오타니는 1위 표 56표를 획득해 15표에 그친 게레로 주니어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아메리칸리그 MVP 레이스 1위를 질주했다.

오타니의 1위 표 득표율은 타격 침체로 8월 90%에서 이번에 78.9%로 감소했다. 그러나 여전히 게레로 주니어와 큰 격차를 유지했다.

오타니는 타자로 홈런 44개를 쳐 리그 3위를 달린다. 또 도루 23개로 이 부문 리그 공동 5위에 자리했다.

그는 투수로는 9승 2패, 평균자책점 3.28을 올렸다.

오타니가 1승을 추가하면 1918년 투수로 13승을 거두고 타자로 홈런 11개를 친 빅리그 투타 겸업의 원조 베이브 루스를 이어 103년 만에 대기록을 잇는다.

오타니의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는 8.1로 메이저리그 전체 선수 중 1위다.

아메리칸리그는 물론 내셔널리그에서도 역대로 오타니 같은 선수는 없었다며 극찬이 쏟아진다.

타격에 눈을 뜬 토론토 주포 게레로 주니어
타격에 눈을 뜬 토론토 주포 게레로 주니어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예년 같았다면 MVP 레이스에서 1위를 달리고도 남을 게레로 주니어는 오타니 때문에 불행한 선수가 됐다.

게레로 주니어는 21일 현재 리그 홈런 공동 1위(46개), 최다 안타 1위(178개), 타격 1위(타율 0.320), 출루율 1위(0.410), 장타율 1위(0.614), 타점 공동 4위(105개) 등 도루를 제외한 타격 전 부문에서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토론토가 포스트시즌 출전을 위해 막판 뒷심을 발휘하는 와중에 게레로 주니어가 맹타를 휘둘러 값어치가 상당하다.

그런데도 오타니의 눈부신 활약상에 가려 게레로 주니어의 진가가 빛을 잃었다.

WAR 7.0으로 전체 3위에 오른 게레로 주니어의 팀 동료 마커스 시미언을 포함해 아메리칸리그 MVP 경쟁은 3파전 양상으로 굳어졌다.

2021년 MLB 양대 리그 MVP 후보들
2021년 MLB 양대 리그 MVP 후보들

[MLB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내셔널리그에서는 장타율+출루율(OPS) 1.047로 1위를 달리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주포 브라이스 하퍼가 가장 많은 1위 표 42표를 획득했다.

WAR 6.4에 리그 홈런 1위(39개)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1위 표 27표를 받아 하퍼를 쫓는다.

메이저리그 정규리그는 10월 4일에 끝난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