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남대첩 한복판서 명낙, 대장동 대충돌…5·18 광주까지 소환(종합)

송고시간2021-09-21 22:19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추석인 21일 '성남 대장지구 의혹'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이 지사가 이 전 대표의 태도를 문제삼는 과정에서 '5·18 광주'를 '소환'하자 이 전 대표 측은 "5·18을 끌어들이지 말라"고 반격했다.

'호남대첩' 와중에 광주의 정서를 건드리는 5·18 문제를 매개로 확전 양상이 빚어지고 있어 이번 경선의 키를 쥔 텃밭 호남 민심의 향배가 주목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5·18 폭동' 과거 보도 빗대자 낙측 "호남에 사과하라"

이재명·이낙연 (PG)
이재명·이낙연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추석인 21일 '성남 대장지구 의혹'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양측간 대리전 양상이었지만 이 지사가 이날 이 전 대표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이 전 대표가 곧바로 응수하면서 전면전으로 치달았다.

이 지사가 이 전 대표의 태도를 문제삼는 과정에서 '5·18 광주'를 '소환'하자 이 전 대표 측은 "5·18을 끌어들이지 말라"고 반격했다.

'호남대첩' 와중에 광주의 정서를 건드리는 5·18 문제를 매개로 확전 양상이 빚어지고 있어 이번 경선의 키를 쥔 텃밭 호남 민심의 향배가 주목된다.

발언하는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
발언하는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

9월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서 이 전 대표를 향해 "후보님은 유수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시고 중앙지 기자를 거쳐 고위공직을 두루 거치신, 역량과 경륜이 출중하신 민주당의 원로"라고 운을 뗀 뒤 공세의 포문을 열었다.

그는 '모든 중앙언론이 문제 삼는다'는 이 전 대표의 지적을 두고 "언론인들이 모두 광주를 폭동으로 보도했지만, 5월 광주의 진실은 민주항쟁이었다"면서 자신을 향한 의혹 보도를 5·18 당시의 언론보도에 빗대며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

'민간참여사 이익이 너무 크다'는 지적에는 "부동산 정책을 잘못 해서 집값폭등으로 예상개발이익을 두 배 이상으로 만든 당사자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 듯 하다"며 이 전 대표의 총리 재임 시절 부동산 책임론을 끄집어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의 사과 내지 유감표명을 요구했다.

캠프 비서실장인 박홍근 의원도 "정치적 잇속을 챙기려고 물 만난듯 마타도어 흑색선전을 일삼는 분들이 많다"며 "정치가 아무리 덧씌우고 편가르는 싸움판일지라도 정도껏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직능총괄본부장인 김병욱 의원은 대장동 사업을 긍정적으로 다룬 과거 언론보도를 들어 "2015년 그 당시의 부동산시장 동향과 성남시의 과제 등을 감안한 베스트초이스라고 극찬하고 있는데 (이 전 대표 측은) 3년이 지난 지금 의혹덩어리로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지 모임 참석한 이낙연 후보
지지 모임 참석한 이낙연 후보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경선 후보가 추석인 21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ESG전북네트워크의 이 후보 지지 선언식에서 내빈 소개를 들으며 손뼉을 치고 있다. 2021.9.21 sollenso@yna.co.kr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사과 및 유감 표명 요구에 "많은 국민과 당원이 의구심을 갖고 계신다. 그 의구심이 신뢰로 바뀔 때까지 겸손하고 정확하게 설명하시면 될 일"이라며 "저를 끌어들여 내부 싸움으로 왜곡하고 오히려 공격하는 것은 원팀 정신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문제를 저 이낙연에게 돌리지 마시고 국민과 당원께 설명하십시오"라고 일갈했다.

오영훈 캠프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왜 무슨 일이 생길 때마다 이낙연 후보를 끌어들여 물타기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병훈 캠프 대변인은 "광주 5.18 당시 우리 언론은 '죽은 언론'이나 마찬가지였던 반면 지금 우리 언론은 최상의 언론자유를 구가하고 있다"며 "따라서 대장동 비리 의혹을 언론이 보도하고 논평하는 것은 당연지사요, 의무사항"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광주 5.18은 아무 때나 함부로 갖다 쓰는 것이 아니다"라며 "광주 영령과 유족, 그리고 호남에 사과하시라"고 촉구했다.

홍영표 의원은 "마치 적을 대하는 듯의 태도로 일관하는데 참 유감"이라며 "합리적인 문제제기도 하지 말라 그러면 어떻게 하란 말입니까"라고 반문했다.

당내 분열 우려에 대해선 "2017년 이재명 당시 후보가 문재인 후보를 지금보다 10배는 더 심하게 공격을 했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비꼬기도 했다.

김종민 의원은 "대장동 사업 진행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다고 자신할 수 있는가"라며 "나중에 문제가 생겨서 LH 같은 사태가 벌어지면 민주당도 그 쓰나미에 같이 쓸려가고 싶은건가"라고 경고했다.

rbqls12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