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힘 주자들, 이재명 원색비난 "참 뻔뻔…영화 아수라"

송고시간2021-09-21 19:38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21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공공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결백을 주장하며 해명을 내놓은 데 대해 "뻔뻔하다"며 총공세를 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SNS에서 이 지사를 향해 "참 이해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천문학적인 비리 사건을 빠져나가려고 한다"라며 "참 뻔뻔스럽다.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토건 비리 커넥션은 바로 이재명 (성남)시장이 주도해서 저지른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인데, 그걸 빠져나가려고 느닷없이 택지 공공개발 운운하다니 가소롭다"라며 "대장동 개발비리 특검이나 자청하시라"라고 쏘아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주도 토건비리 커넥션…특검 자청하라"

판교대장 개발사업구역 찾은 홍준표
판교대장 개발사업구역 찾은 홍준표

지난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 개발사업구역을 찾아 발언하는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21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공공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결백을 주장하며 해명을 내놓은 데 대해 "뻔뻔하다"며 총공세를 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SNS에서 이 지사를 향해 "참 이해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천문학적인 비리 사건을 빠져나가려고 한다"라며 "참 뻔뻔스럽다.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토건 비리 커넥션은 바로 이재명 (성남)시장이 주도해서 저지른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인데, 그걸 빠져나가려고 느닷없이 택지 공공개발 운운하다니 가소롭다"라며 "대장동 개발비리 특검이나 자청하시라"라고 쏘아붙였다.

발언하는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
발언하는 이재명 대선 예비후보

지난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대한민국 일등 철면피"라며 이 지사를 맹비난했다.

원 전 지사는 특히 "이재명 후보가 진실규명 요구는 뭉개며 이낙연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기이한 행동을 보이고 있다"라며 "사건의 논점을 흐려 어물쩍 빠져나가려는 '미꾸라지' 이재명 후보가 적반하장이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유승민 전 의원 측도 "막돼먹은 이재명식 거짓 정치"라고 가세했다.

유 전 의원 캠프의 이기인 대변인도 논평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은) 외관상 민관합작이지만 택지의 매각으로 발생하는 수익과 배당이익 대부분을 공공의 권력이 가리키는 방향에 따라 소수 개인으로 돌린 것이 핵심인데 이재명은 동문서답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게다가 사건의 본질은 외면하고 기껏 하는 소리가 택지개발 국영화라니, 이 지사가 적지 않게 당황하긴 한 듯하다"라며 "이런 발상이면 거리에 있는 공중화장실도 유료화해서 수익을 귀속하겠다고 할 판"이라고 비꼬았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