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ECD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 3.8%→4.0%…물가상승률 2.2%

송고시간2021-09-21 18:00

beta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넉 달 만에 4%대로 상향 조정했다.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 상황을 반영해 한국의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도 2.2%로 끌어올렸다.

OECD는 21일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에서 한국이 올해 4.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년 성장률 전망 2.8→2.9%…2020∼2021년 평균 성장률 선진국 1위

올해 세계 성장 전망은 0.1%p 하향…미국·일본 등 낮춰

OECD 한국경제 전망 (PG)
OECD 한국경제 전망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김다혜 기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넉 달 만에 4%대로 상향 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을 고려해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과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내린 가운데서도 한국은 올렸다.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 상황을 반영해 한국의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도 2.2%로 끌어올렸다.

OECD는 21일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에서 한국이 올해 4.0%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5월 경제전망에서 제시한 3.8%보다 0.2%포인트 높인 수치다.

[그래픽] OECD 2021년 경제성장률 전망
[그래픽] OECD 2021년 경제성장률 전망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기획재정부는 "OECD가 한국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 1분기와 2분기 성장률 잠정치가 속보치보다 0.1%포인트씩 오르는 등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를 보인 점을 고려해 성장률 전망을 상향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OECD의 전망치 상향으로 국내외 주요기관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대부분 4%대로 수렴하게 됐다.

OECD 전망치는 국제통화기금(IMF·4.3%), 정부(4.2%)보다는 낮지만 한국은행(4.0%), 아시아개발은행(ADB·4.0%)과 동일하다.

OECD는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도 2.9%로 기존 2.8%보다 0.1%포인트 올려 잡았다.

OECD가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을 모두 올린 국가는 주요 20개국(G20) 중 한국과 아르헨티나, 멕시코, 스페인 등 4개국뿐이다.

2020∼2021년 평균 성장률은 한국이 1.6%로 G20 국가 중 3위를 기록했다. 중국(5.4%)이 1위, 터키(5.1%)가 2위다. G20 선진국 중에는 한국이 1위다.

OECD는 향후 방역 조치 완화 등에 따라 한국 경제 성장세가 지속해서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OECD는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5.7%로 제시했다. 지난 5월보다 0.1%포인트 낮춘 수치다.

G20(6.3%→6.1%), 미국(6.9%→6.0%), 일본(2.6%→2.5%) 등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5월보다 내렸다. 다만 유로존(4.3%→5.3%), 프랑스(5.8%→6.3%), 이탈리아(4.5%→5.9%) 등은 올리고 중국은 8.5% 전망치를 유지했다.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은 기존 전망보다 0.1%포인트 올려 4.5%로 전망했다.

OECD는 "각국의 정책적 노력과 백신 접종 등에 따라 경제 회복세가 지속하고 있으나 회복 모멘텀은 다소 둔화했다"며 "델타 변이는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률에 따라 국가별 경제적 영향이 상이하다"고 평가했다.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서는 "국가별 경기 상황 등을 고려해 적극적인 거시정책을 지속해야 한다"며 "통화정책은 명확한 포워드 가이던스(선제안내) 아래 완화적 기조를 유지하고, 재정정책은 높은 불확실성을 고려해 성급한 조기 정책 전환은 지양하고 경기 상황 등에 따라 유연하게 운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OECD는 또 "바이러스의 통제를 위해 전세계적으로 신속하게 백신을 보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제적 협력을 촉구했고 "경제 복원력 제고, 지속가능하고 공정한 성장을 위해 공공 투자와 구조 개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OECD는 G20 수정 물가 전망도 발표했다.

올해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보다 0.4%포인트 높인 2.2%로 제시했다. 내년 전망치도 기존보다 0.4%포인트 올려 1.8%로 언급했다.

OECD는 전 세계적 인플레이션 상황을 반영해 일본, 중국 등 일부 아시아 국가를 제외하고 대부분 국가의 물가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

G20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올해 3.7%, 내년 3.9%로 기존 전망보다 각각 0.2%포인트, 0.5%포인트 올렸다.

OECD는 통상 물가 전망을 5월과 11월에만 내놓는데, 최근 인플레이션 우려를 고려해 이번에 이례적으로 수정 전망을 내놨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