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족 곁에 가고 싶다" 비정규직 노동자들 '거리 차례상'

송고시간2021-09-21 14:44

beta

추석을 맞은 노동자들이 복직과 고용 안정, 체불 임금 해결을 요구하며 거리에서 함께 차례를 지냈다.

비정규노동자의집 '꿀잠'은 21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 아시아나케이오지부 농성장에서 해고 노동자들과 함께 과일, 나물, 생선, 떡 등으로 차례상을 차리고 이들의 복직을 기원했다.

거리에 나온 노동자들과 명절마다 '길 위의 차례'를 지낸 꿀잠은 "올해도 어김없이 한가위를 거리에서 보내야 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있다"며 "이들이 내년 설에는 가족과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거리 위에서 차례 지내는 비정규직 노동자들
거리 위에서 차례 지내는 비정규직 노동자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추석인 21일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아시아나케이오 해고 노동자와 공공운수노조 등 조합원들이 거리의 한가위 차례 지내기를 하고 있다. 2021.9.2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추석을 맞은 노동자들이 복직과 고용 안정, 체불 임금 해결을 요구하며 거리에서 함께 차례를 지냈다.

비정규노동자의집 '꿀잠'은 21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 앞 아시아나케이오지부 농성장에서 해고 노동자들과 함께 과일, 나물, 생선, 떡 등으로 차례상을 차리고 이들의 복직을 기원했다.

아시아나항공 수하물 처리와 기내 청소를 해온 하청업체 아시아나케이오에서는 지난해 5월 코로나19 무급휴직에 동의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노동자 8명이 해고당했다. 종각역 금호아시아나 본사 인근과 서울고용노동청 등에서 이어진 복직 천막농성은 이날로 495일째다.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에 이어 최근 서울행정법원도 부당해고라는 판단을 내놨지만 사측은 해고자들을 복직시키지 않고 말도 안 되는 '복직 후 즉각 퇴사'라는 기막힌 안을 노동부를 통해 전달해왔다"며 "억장이 무너지고 분노가 치민다"고 했다.

여의도 63빌딩 인근에서 203일째 농성 중인 한화생명 설계사 노동조합도 길 위에서 차례를 지냈다. 설계사들은 "수수료 삭감에 반발해 노동조합을 결성했더니 회사가 일방적으로 자회사로 이동시키려 한다"며 올해 1월부터 사측과 대립 중이다.

한맥중공업 하청 노동자들은 이날 서초구의 한 아파트 앞에 차례상을 차리고 모였다. 2차하청업체에서 일하던 이들은 회사가 올해 100여명의 임금 4억원가량을 체불하고 폐업했다며 원청 본사 측의 개입과 해결을 요구해왔다.

거리에 나온 노동자들과 명절마다 '길 위의 차례'를 지낸 꿀잠은 "올해도 어김없이 한가위를 거리에서 보내야 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있다"며 "이들이 내년 설에는 가족과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비정규직 노동자, 거리의 한가위 차례 지내기
비정규직 노동자, 거리의 한가위 차례 지내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추석인 21일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아시아나케이오 해고 노동자와 공공운수노조 등 조합원들이 거리의 한가위 차례 지내기를 하고 있다. 2021.9.21 yatoya@yna.co.kr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