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진기명기…외야 뜬공 맨손으로 잡은 산체스

송고시간2021-09-21 09:52

beta

마이애미 말린스의 신인 외야수 제주스 산체스(24)가 외야 파울 플라이를 맨손으로 잡는 묘기를 펼쳤다.

산체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 3-3으로 맞선 4회초 1사 상대 팀 레인 토머스의 우익수 파울 플라이를 글러브를 끼지 않은 오른손으로 잡았다.

산체스는 순간적인 기지로 글러브를 끼지 않은 오른손을 쭉 내밀어 공을 잡는 데 성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이애미 외야수 제주스 산체스
마이애미 외야수 제주스 산체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마이애미 말린스의 신인 외야수 제주스 산체스(24)가 외야 파울 플라이를 맨손으로 잡는 묘기를 펼쳤다.

산체스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 3-3으로 맞선 4회초 1사 상대 팀 레인 토머스의 우익수 파울 플라이를 글러브를 끼지 않은 오른손으로 잡았다.

그는 타구 방면으로 쏜살같이 달려갔는데, 낙구 지점을 살짝 지나쳐버렸다.

산체스는 순간적인 기지로 글러브를 끼지 않은 오른손을 쭉 내밀어 공을 잡는 데 성공했다.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되자 팀 동료들과 관중들은 산체스를 향해 박수를 보냈고, 산체스는 민망한 듯 웃음을 참지 못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