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노, 日자민당 총재 선호도 여론조사서 52%로 단연 선두

송고시간2021-09-21 09:53

beta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후임을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 여론조사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단연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케이신문은 계열사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함께 18~19일 18세 이상 유권자(응답자 1천116명)를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2.6%가 새 자민당 총재에 어울리는 후보로 고노 담당상을 지목했다고 21일 보도했다.

29일 투·개표가 이뤄지는 자민당 총재 선거 당선자는 다음 달 4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스가 총리에 이어 100대 일본 총리로 선출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케이·FNN 여론조사 결과…자민당 지지층만 보면 55.8%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 공동 기자회견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 공동 기자회견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17일 오후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당 총재 선거 후보 공동 기자회견에서 4명의 후보가 나란히 서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왼쪽부터 고노 다로, 기시다 후미오, 다카이치 사나에, 노다 세이코. [재판매 및 DB 금지] 2021.09.17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후임을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 여론조사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단연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케이신문은 계열사인 후지뉴스네트워크(FNN)와 함께 18~19일 18세 이상 유권자(응답자 1천116명)를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2.6%가 새 자민당 총재에 어울리는 후보로 고노 담당상을 지목했다고 21일 보도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5.2%,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이 11.6%,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6.4%로 뒤를 이었다.

자민당 지지층만 놓고 봐도 고노 담당상이 55.8%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29일 투·개표가 이뤄지는 자민당 총재 선거 당선자는 다음 달 4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스가 총리에 이어 100대 일본 총리로 선출될 예정이다.

차기 총리에게 가장 요구되는 자질을 묻는 질문에는 리더십이라는 응답이 35.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정책 20.2%, 설명 능력 19.5%, 실적 9.1%, 국제감각 8.5% 순이었다.

스가 내각 지지율은 42.3%로 지난달 산케이·FNN 여론조사 대비 10.2%포인트 상승했다.

집권 자민당 지지율도 43.5%로 지난달 대비 10.0%포인트 상승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