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전남 호우주의보 해제…연휴 마지막 날까지 비 소식

송고시간2021-09-21 08:15

beta

광주·전남에 발효된 호우주의보가 모두 해제됐으나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22일까지 광주·전남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21일 오전 6시 30분을 기해 광주와 전남 무안·나주·영광·영암·해남·담양 등에 발효한 호우주의보를 모두 해제했다.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졌지만, 현재까지 광주·전남의 여객선, 도로, 항공기 통제 상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늘·바닷길 교통통제 없으나 빗길 교통사고 등 '주의'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전남에 발효된 호우주의보가 모두 해제됐으나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는 22일까지 광주·전남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호우주의보 (PG)
호우주의보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광주지방기상청은 21일 오전 6시 30분을 기해 광주와 전남 무안·나주·영광·영암·해남·담양 등에 발효한 호우주의보를 모두 해제했다.

이날 오전 6시 기준 강수량은 영광 염산 66㎜, 무안 해제 58.5㎜, 장성 상무대 49.5㎜, 목포 36.9㎜, 광주 25.1㎜ 등이다.

호우주의보는 해제됐지만, 강한 비구름대가 시간당 25㎞ 속도로 동진하고 있어 오늘 아침까지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광주·전남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21일 오후 3시까지 20~70㎜(많은 곳 100㎜ 이상), 22일 5~40mm로 예보됐다.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졌지만, 현재까지 광주·전남의 여객선, 도로, 항공기 통제 상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귀경길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점에 비가 내림에 따라 빗길 교통사고 발생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바람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많겠으니 성묫길 등 야외 활동 시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