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대 확진자 1명 어제 사망…"기저질환으로 입원중 병원서 감염"

송고시간2021-09-20 15:1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20대 확진자 중 1명이 사망했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명이다.

방대본은 "20대 사망자는 기저질환으로 의료기관에 입원 중이었고, 의료기관 내 확진자 발생으로 검사를 받고 지난 5일 확진됐으며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차 대유행 여파로 두달새 6명 사망…국내 전체 코로나19 치명률 0.84%

코로나19 사망 (CG)
코로나19 사망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20대 확진자 중 1명이 사망했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명이다.

이 가운데 80세 이상이 2명, 70대와 50대가 1명씩이었고, 나머지 1명은 20대였다.

방대본은 "20대 사망자는 기저질환으로 의료기관에 입원 중이었고, 의료기관 내 확진자 발생으로 검사를 받고 지난 5일 확진됐으며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누적 사망자 2천409명 가운데 20대 사망자는 현재까지 9명이다.

20대의 치명률은 0.02%로 낮은 편이지만 최근에 사망자가 집중적으로 나왔다.

지난 7월 28일과 31일, 8월 15일에 1명씩, 8월 21일에는 2명의 사망자가 집계된 것을 고려하면 두 달이 되지 않는 사이에 6명이나 사망했다. 이들은 모두 기저질환이 있었다.

4차 대유행 속에 하루 1천400∼2천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생기면서 20대 확진자 규모도 늘었고, 이 중에서 기저질환을 보유한 고위험군에서 사망자가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

국내 전체 코로나19 치명률은 0.84%다. 예방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치명률은 시간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이 16.81%로 가장 높고, 이어 70대 4.89%, 60대 1.02%, 50대 0.30%, 40대 0.06%, 30대 0.03%, 20대 0.02%, 19세 이하 0% 등이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