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승민 "홍준표 상승세? 민주·젊은층 일시적으로 몰린 것"

송고시간2021-09-20 13:21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0일 당내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에 대해 "최근 2∼3주 새 (지지율이) 많이 올랐는데 민주당 지지자들이나 젊은 층 지지가 일시적으로 몰린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대구 불로시장 방문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제가 국민의힘 후보 중 윤석열 후보나 홍준표 후보에 비해 아직은 좀 뒤처진다는 걸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정희 유산 띄우기 행보…"TK가 마음 열어주면 한 풀어드리겠다"

대구 방문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대구 방문한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0일 대구 불로시장을 찾아 시민들을 만났다. 2021.9.20 [유승민 후보 캠프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0일 당내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에 대해 "최근 2∼3주 새 (지지율이) 많이 올랐는데 민주당 지지자들이나 젊은 층 지지가 일시적으로 몰린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대구 불로시장 방문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제가 국민의힘 후보 중 윤석열 후보나 홍준표 후보에 비해 아직은 좀 뒤처진다는 걸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홍 후보나 윤 후보에 비해 민주당 후보들에게 더 두려운 상대"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대구에서 태어나고 대구에서 학교를 다니고 대구에서 정치한 여야 통틀어 유일한 후보"라며 "대구·경북(TK)이 저를 지지해 주시면 남은 한 달 반 동안 충분히 큰 변화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전날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 도중 일부 보수단체 회원 등이 자신을 막아서며 난동을 부린 데 대해선 "그분들은 우리공화당 분들이고 TK 전체의 민심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TK에서 특히 연세 많으신 분들은 저에게 굉장히 서운한 감정을 갖고 계시는 것을 잘 안다"며 "시간이 될 때마다 마음을 풀어드리고 진심으로 화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 보수 유튜버가 박정희 생가에서 자신에게 달려들었다가 고발된 것에 대해 "아마 그 화면을 보고 누군가 그분을 고발한 것 같다"며 "어제 구미경찰서에서 연락이 왔길래 신원만 파악해두고 선처하시라고 했다"고 말했다.

대구 삼성상회 터 방문한 유승민 전 의원
대구 삼성상회 터 방문한 유승민 전 의원

[유승민 후보 캠프 제공]

유 전 의원은 이날 삼성의 발원지 격인 대구의 삼성상회 터도 방문했다. 이곳은 삼성 창업주인 고(故) 이병철 회장이 사업을 처음 시작한 곳이다.

그는 SNS에서 "박정희, 이병철, 박태준, 정주영, 구인회, 김우중…. 이 거인들께서 대한민국을 가난으로부터 해방시키고 한강의 기적이라는 성장 신화를 썼다"며 "이를 이어받아 한국 경제의 심장을 다시 뛰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전날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에 이어 박 전 대통령의 산업화 업적을 추켜세움으로써 TK 민심에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 유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이후 TK 일각에 남아 있는 앙금을 씻어내려는 행보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유 전 의원은 "대구 시민과 도민들께서 저에 대해서 한 번 더 생각해 주시고 마음을 열어주시면 제가 국민의힘 후보가 돼서 내년 3월 9일 반드시 정권을 되찾아서 여러분들의 한을 풀어드리겠다"고 다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