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서 검거된 불법체류자 2명 달아났다가 잇따라 붙잡혀(종합)

송고시간2021-09-20 16:19

beta

인천에서 검거된 베트남 불법체류자 2명이 인천출입국외국인청에 인계되는 과정에서 달아났다가 잇따라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됐다가 달아났던 베트남 국적의 20대 남성 A씨와 B씨 등 2명을 붙잡았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불법체류자로 이날 오전 6시 10분께 인천시 서구 공촌동 한 빌라에서 소란을 피우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다른 베트남 불법체류자 1명과 함께 검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명 30여 분만에 검거…나머지 1명도 조력자들과 도주하다 덜미

경찰 출동
경찰 출동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에서 검거된 베트남 불법체류자 2명이 인천출입국외국인청에 인계되는 과정에서 달아났다가 잇따라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됐다가 달아났던 베트남 국적의 20대 남성 A씨와 B씨 등 2명을 붙잡았다고 20일 밝혔다.

또 A씨의 신병을 인천출입국외국인청에 인계했으며 B씨는 조력자 3명과 함께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불법체류자로 이날 오전 6시 10분께 인천시 서구 공촌동 한 빌라에서 소란을 피우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다른 베트남 불법체류자 1명과 함께 검거됐다.

경찰은 관련 법규에 따라 신병을 인계하기 위해 중구 인천출입국외국인청 앞까지 이들을 데리고 왔지만, 이들은 차량에서 내리던 중 수갑을 찬 상태로 경찰관들을 밀치고 그대로 달아났다.

이들 중 A씨는 사건 발생 30여 분만인 오전 6시 40분께 중구 인하대병원 인근 골목에서 수갑을 찬 상태로 웅크리고 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어 곧바로 인천출입국외국인청에 인계됐다.

B씨는 경찰 추적을 피해 도주하던 중 사건 발생 8시간 20여 분만인 오후 3시께 서구 공촌사거리에서 한 차량에 타고 있다가 추적에 나선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절단기로 수갑을 끊고 조력자 3명과 함께 도주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B씨와 조력자 3명을 상대로 정확한 도주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돈을 벌기 위해 국내로 입국해 불법으로 체류하다가 경찰에 적발되자 달아났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B씨와 조력자 3명을 상대로 도주 경로 등을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