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금저축 수령은 '10년 이상·연간 1천200만원 이하'가 바람직"

송고시간2021-09-22 12:00

beta

연금수령 기간은 '10년 이상'으로, 수령액은 '연 1천200만원 이내'로 조정하라는 것이다.

22일 금감원이 배포한 '금융꿀팁'에 따르면 연금저축의 수령 기간이 10년보다 짧으면 연금소득세(5.5∼3.3%)가 아닌, 세율이 높은 기타소득세(16.5%)가 부과될 수 있다.

연금저축과 IRP는 10년 이상 분할 수령하고, 연간 총 연금수령액을 1천200만원 이내로 조정하는 게 일반적으로 세제 혜택을 더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회초년생은 노후자금은 연금저축에, 결혼·주택자금은 ISA 활용 추천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최근 퇴직한 A씨(만 55세 이상)는 국민연금을 받기 전까지 5년간 연금저축에서 연 1천500만원의 연금을 받아 생활비에 보태고, 계좌관리의 편의를 위해 연금저축 적립금을 '퇴직금을 받은 IRP(개인형 퇴직연금)'로 이체할까 고민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금융감독원이 A씨에게 한 조언은 이렇다. 연금수령 기간은 '10년 이상'으로, 수령액은 '연 1천200만원 이내'로 조정하라는 것이다. 또 연금저축에서 자금을 먼저 받는 경우 연금저축 계좌를 퇴직연금 계좌로 이체하지 않고 따로 관리하는 게 유리하다고 했다.

22일 금감원이 배포한 '금융꿀팁'에 따르면 연금저축의 수령 기간이 10년보다 짧으면 연금소득세(5.5∼3.3%)가 아닌, 세율이 높은 기타소득세(16.5%)가 부과될 수 있다. 연금저축의 수령액이 연간 1천200만원을 초과하면 종합소득세(6.6∼44.0%)가 적용된다.

연금저축과 퇴직금을 받은 IRP를 이체·통합한 경우 먼저 퇴직소득을 모두 인출한 후에 연금저축의 자금은 인출할 수 있다.

따라서 연금저축과 IRP는 10년 이상 분할 수령하고, 연간 총 연금수령액을 1천200만원 이내로 조정하는 게 일반적으로 세제 혜택을 더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에는 연말정산 세액공제 혜택을 받고 싶어서 연금저축이나 IRP에 가입하는 20∼30대도 늘고 있지만, 이 역시 신중할 필요가 있다.

연금저축과 IRP는 해지하지 않고 55세 이후까지 유지해야 실질적인 혜택이 있다.

결혼이나 주택구매 등을 계획하고 자금을 마련하는 중인 사회초년생은 당장의 연말정산 세액공제 혜택을 받으려는 것은 지양하고, 중·장기적으로 자금이 필요한 시점을 잘 고려해야 한다.

금감원은 중도 해지 없이 55세 이후까지 운용할 수 있는 노후 대비 자금은 연금저축과 IRP에 넣어 투자하고, 결혼이나 주택 구매 비용 등 중·단기 자금은 ISA에 납입하고 필요하다면 ISA 만기 시 이 돈을 연금저축에 납입해 세액공제를 받는 게 유리하다고 안내했다.

만기(3년 이상)가 짧은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는 수익(200만원 한도)에 대해 비과세를 적용하고, 총급여 5천만원 이하인 경우 비과세(400만원 한도) 혜택이 늘어나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연금저축 수령 시기에 따른 세제혜택 차이
연금저축 수령 시기에 따른 세제혜택 차이

[금융감독원 제공]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