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호남토론회서 대장동 격돌…이재명 "부정 있으면 후보 사퇴"

송고시간2021-09-19 17:24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19일 '성남 대장지구 의혹'을 둘러싸고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호남 순회 경선 투표를 앞두고 진행된 광주·전남·전북 TV 토론회에서다.

'네거티브' 비난을 의식해 직접 언급을 삼가던 이낙연 전 대표가 본격적으로 포문을 열었고 이에 이재명 경기지사도 적극적으로 반박, 이른바 '명·낙 갈등'이 고조되는 모습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낙연 "역대급 일확천금" 박용진 "화천대유만 대박"

추미애 "대장동은 野전략" 이재명 옹호하며 이낙연 공격

민주당 호남 경선 앞두고 토론회
민주당 호남 경선 앞두고 토론회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토론회를 열었다. 사진은 오른쪽 위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낙연·이재명·박용진·김두관·추미애 후보. 2021.9.19 in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은 19일 '성남 대장지구 의혹'을 둘러싸고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호남 순회 경선 투표를 앞두고 진행된 광주·전남·전북 TV 토론회에서다.

'네거티브' 비난을 의식해 직접 언급을 삼가던 이낙연 전 대표가 본격적으로 포문을 열었고 이에 이재명 경기지사도 적극적으로 반박, 이른바 '명·낙 갈등'이 고조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소수 업자가 1천100배 이득을 얻은 것은 설계 잘못이냐, 아니면 설계에 포함된 것이냐"며 "평소 공정경제를 강조하고 부동산 불로소득을 뿌리 뽑겠다고 했는데 배치되는 결과다.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라고 직격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법학 공부하지 않았느냐. 1억원 자본금의 회사가 500억원을 투자받아서 250억원의 이익을 남겼으면 50% 이익이냐 250배 이익이냐"고 응수했다.

또 "오랜 공직생활을 하며 권한을 이용해 법이 정한 것 이외에 추가적인 이득을 국민에게 돌려주신 일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보수 언론과 보수 정치세력이 공격하면 그게 옳은 것이냐"며 "그들이 저를 공격한다고 해서 같은 당에서 동조하느냐"고 역공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보수 언론만이 아니라 모든 중앙언론이 문제 삼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정의감의 화신인 것처럼, 기득권 세력의 저항을 무찌를 수 있는 사람이라고 늘 말했는데, 한참 지난 뒤에 '지금 보니 그런 게 있다'고 하는 건 뭐냐"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도 "어떤 구조이길래 화천대유는 대박이 나고 국민은 독박을 쓰는 구조가 됐느냐"며 "결과적으로 이렇게 됐으니 당시 정책 책임자로서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정책 일관성과 관련해서도 일산대교는 안 되고 화천대유는 되는 것이냐. 일산대교와 대장동이 왜 다르냐"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제가 부정을 하거나 1원이라도 이득을 봤다면 제가 후보 사퇴하고, 공직에서 다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맞받았다.

반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대장동 사건은 윤석열 국기문란 사건을 덮으려는 야당의 선거전략"이라며 이 지사를 두둔했다.

그는 "시장의 조그마한 권한으로 총력을 다해 성과를 냈는데 왜 더 환수하지 못 했느냐고 하는 것은 방화범이 소방관에게 더 빨리 못 가서 피해를 키웠느냐고 하는 것과 같다"며 "이낙연 후보님이 불 끄려고 노력은 해봤느냐고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이 (의문 제기를)하면 왜 따라가느냐"며 "언론이 하라는 대로 하면 언론개혁은 어떻게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매우 절제된 방법으로 설명을 요구하는 것마저 안 하고 덕담을 해야 하느냐"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서도 "이 전 대표는 법무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며 "절 흔들지 않았으면 저는 개혁에 성공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누가 흔들었느냐. 굉장히 해서는 안 될 말씀을 하셨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 전 대표는 마무리 발언에서도 이 지사를 겨냥, "시장으로 일하던 성남시의 문제를 마치 제가 공격해서 생긴 문제처럼 호도하고 있다"며 "국민이 많은 의심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모든 언론이 말하니 의혹이라 질문한다는 후보는 민주당 후보가 아니다"라며 "광주에서 지지해주지 않으면 정치 인생이 끝나는 것처럼 하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고 이 전 대표를 직격했다.

한편 후보들은 일제히 호남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며 신산업 육성, 새만금 개발, 금융기관 이전 등을 약속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