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광산구 외국인 3천500여 명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송고시간2021-09-19 10:29

beta

광주 광산구가 외국인 주민을 상대로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이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다.

19일 광산구에 따르면 외국인 주민 코로나19 자율 예방접종이 전날 3천544명 접종을 기록하고 1차 마무리됐다.

광산구는 집단면역 달성과 감염확산 차단을 위해 불법체류 여부와 상관 없이 만 30세 이상 희망자에게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지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전 예약보다 800여명 많아…연휴 이후 추가 접종 추진

광주 광산구에서 코로나19 자율 예방접종 참여하는 외국인 주민
광주 광산구에서 코로나19 자율 예방접종 참여하는 외국인 주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광산구가 외국인 주민을 상대로 실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이 목표치를 초과 달성했다.

19일 광산구에 따르면 외국인 주민 코로나19 자율 예방접종이 전날 3천544명 접종을 기록하고 1차 마무리됐다.

사전 예약한 2천737명뿐만 아니라 예약 없이 현장을 찾은 807명도 자율 접종에 참여했다.

태국 1천307명, 베트남 563명, 캄보디아 361명, 필리핀 165명, 중국 103명 등 31개 국적 외국인 주민이 백신을 맞았다.

광산구는 집단면역 달성과 감염확산 차단을 위해 불법체류 여부와 상관 없이 만 30세 이상 희망자에게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지원했다.

한 차례 투약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지방자치단체 신속 접종 분량으로 우선 배정했다.

광산구는 추석 연휴가 끝나는 23일부터는 30세 미만 외국인 주민을 대상으로도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기존에 신청하지 않은 30세 이상 외국인에 대해서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해 2차 자율 예방접종에 들어간다.

산업단지와 농촌, 도심이 공존하는 광산구에는 지난해 말 기준 한국 국적을 취득하지 않은 외국인 1만7천442명이 거주한다.

광주 전체 외국인 주민 2만1천128명의 55%에 해당한다.

단체생활 등으로 감염에 취약한 외국인 주민을 중심으로 최근 광주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이다.

외국인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광산구 집단 거주지 전수검사와 택배 물류센터 연쇄 감염 사례 등을 포함해 이날 0시 기준 228명에 이른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