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땅굴 탈옥범' 모두 잡았다

송고시간2021-09-19 10:07

beta

지난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교도소를 탈출했던 팔레스타인 수감자 6명이 결국 전원 체포됐다.

19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은 팔레스타인 탈옥수 중 그동안 체포되지 않았던 무나딜 나파얏과 이함 카맘지를 이날 오전 요르단강 서안(웨스트 뱅크)의 제닌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길보아 교도소서 사라진 6명 중 마지막 2명 체포

'땅굴 탈옥' 후폭풍…팔레스타인 수감자 집단 반란 (CG)
'땅굴 탈옥' 후폭풍…팔레스타인 수감자 집단 반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지난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교도소를 탈출했던 팔레스타인 수감자 6명이 결국 전원 체포됐다.

19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당국은 팔레스타인 탈옥수 중 그동안 체포되지 않았던 무나딜 나파얏과 이함 카맘지를 이날 오전 요르단강 서안(웨스트 뱅크)의 제닌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

제닌은 이들 탈옥수의 고향인 것으로 전해졌다.

팔레스타인 언론은 이스라엘군이 제닌에 들어갔을 때 충돌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스라엘 경찰 대변인은 탈옥수 2명이 은신 중인 주택에서 저항 없이 체포됐으며, 이후 조사를 위해 옮겨졌다고 밝혔다.

이함 카맘지의 부친은 이스라엘군이 몸을 숨기고 있던 주택을 포위했을 때 아들이 전화를 걸어와 "주택 소유주를 위험에 놓이지 않기 위해" 항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이스라엘 북부 갈릴리호 인근 벳샨에 있는 길보아 교도소에서 팔레스타인 수감자 6명이 자취를 감춘 뒤 이스라엘 경찰이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여왔다.

이들은 사람 한 명이 겨우 빠져나갈 정도의 땅굴을 수개월 동안 판 뒤 교도소를 탈출한 것으로 추정됐다. 감방에서는 이들이 땅굴을 파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녹슨 숟가락도 발견됐다.

길보아 교도소는 그동안 철통 경비를 자랑하던 곳이어서 이스라엘 사회에 충격을 줬다.

탈옥수 6명 중 마흐무드 아다레와 야쿱 카다리는 지난 10일 이스라엘 북부 도시 나사렛에서 체포됐다.

이들이 체포된 나사렛은 아랍계 인구가 다수를 차지한다.

다음날인 11일에는 이스라엘 북부에서 자카리아 주베이디 등 다른 탈옥수 2명이 체포돼 재수감됐다.

AP 통신은 탈옥수 6명 중 5명이 이슬람 지하드(성전) 대원들로, 이 중 4명이 종신형이 선고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주베이디는 2000년대 초반 2차 인티파다(반이스라엘 민중봉기)가 벌어질 때 팔레스타인 '알-아크사 순교자 여단'의 지도자였다.

팔레스타인 측은 탈옥수들을 "영웅"으로 묘사했지만, 이스라엘 입장에서는 군과 민간인에 대한 공격을 계획하거나 실행한 "테러범"이었다고 AP 통신은 설명했다.

이번 탈옥 이후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로켓포를 쏘아대고 이스라엘군이 공습으로 보복하면서 양측간 무력 공방이 이어졌다.

하마스는 특히 이스라엘의 탈옥범 검거를 비난하면서 이스라엘과의 휴전 논의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