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지만 3타수 무안타…타율 0.243으로 하락

송고시간2021-09-19 08:04

beta

지난 두 경기에서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친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하루 숨을 골랐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불러 치른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를 골랐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43으로 하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탬파베이 최지만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지난 두 경기에서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친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하루 숨을 골랐다.

최지만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불러 치른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를 골랐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43으로 하락했다. 팀은 3-4로 졌다.

투수 앞 땅볼(2회), 2루수 병살타(4회)로 물러난 최지만은 3-4로 추격하던 7회 선두 타자로 나와 볼넷으로 걸어 나갔다.

이어 마이크 주니노의 삼진 때 포수 패스트볼이 나오자 2루에 안착했다.

그러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더는 진루하지 못했다.

최지만은 역시 1점 차로 추격하던 8회말 2사 1, 2루 기회에서 3루수 파울플라이로 잡혀 아쉬움을 남겼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