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스페이스X 관광객들, 톰 크루즈에 "우주 경험 공유합니다"

송고시간2021-09-18 17:30

beta

미국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을 타고 우주를 관광 중인 민간인들이 우주에서 영화를 찍을 계획으로 알려진 배우 톰 크루즈와 자신들의 경험을 나눴다.

스페이스X는 우주 관광객 4명이 17일 크루즈와 우주에서 경험을 공유하는 대화를 나눴다고 트위터로 1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화배우 탐 크루즈.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영화배우 탐 크루즈.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 민간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우주선을 타고 우주를 관광 중인 민간인들이 우주에서 영화를 찍을 계획으로 알려진 배우 톰 크루즈와 자신들의 경험을 나눴다.

우주가 어떤 곳인지 미리 알려준 셈이다.

스페이스X는 우주 관광객 4명이 17일 크루즈와 우주에서 경험을 공유하는 대화를 나눴다고 트위터로 18일 밝혔다.

어떤 방식으로 대화했는지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스페이스X는 이날 트윗에 영화 '탑건'에서 크루즈가 맡았던 조종사 배역의 콜사인(호출부호)인 '매버릭'을 사용해 "매버릭, 당신은 언제든 우리의 윙맨이 될 수 있다"라고 남겼다.

윙맨은 같은 비행편대에 소속된 동료 조종사를 일컫는 단어다.

우주 관광객 4명 콜사인도 공개됐다.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38)은 원래 루키(Rookie)를 짧게 한 '룩'(Rook)이라는 콜사인이 있었고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29)와 대학강사 시안 프록터(51), 이라크전 참전용사 크리스 셈브로스키(42)는 이번에 각각 '노바'와 '레오', '행크스'라는 콜사인을 만들었다고 스페이스X는 전했다.

위험한 스턴트 장면도 직접 소화하는 것으로 유명한 크루즈는 '우주 촬영'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크루즈와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영화를 찍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페이스X도 촬영에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진척 상황이나 구체적 계획은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15일 우주로 떠난 스페이스X 우주 관광객들은 18일 오후 11시(그리니치표준시)께 대서양에 착수하며 사흘간 우주여행을 끝낼 예정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OwBiJMeXX0

무중력 상태에서 단체 사진을 찍은 스페이스X 우주관광객
무중력 상태에서 단체 사진을 찍은 스페이스X 우주관광객

[Inspiration4/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jylee24@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