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5 남측위 "문 대통령, 유엔서 대북제재 해제 적극 호소해야"

송고시간2021-09-18 16:57

beta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유엔총회에서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측위는 18일 9월 평양공동선언 3주년을 하루 앞두고 낸 성명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유엔총회를 통해 한반도 종전에 대한 지지 호소를 넘어, 종전 평화 체제로의 실질적 전환을 위해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를 비롯한 적대 정책 철회를 적극적으로 호소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는 20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에 참석하며, 21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맡아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평양공동선언 (PG)
평양공동선언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유엔총회에서 대북제재 해제를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측위는 18일 9월 평양공동선언 3주년을 하루 앞두고 낸 성명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유엔총회를 통해 한반도 종전에 대한 지지 호소를 넘어, 종전 평화 체제로의 실질적 전환을 위해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를 비롯한 적대 정책 철회를 적극적으로 호소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손에 총을 쥐고 내미는 지원과 협력의 손길을 누가 잡아 주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우리 정부부터 정책 전환에 나서야 하며, 그것이야말로 평양공동선언의 합의를 되살리는 유일한 길"이라고도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0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에 참석하며, 21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맡아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