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버지 주먹으로 때려 숨지게 한 아들…"술 취해서 기억 안 나"

송고시간2021-09-18 11:50

beta

아버지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40대가 경찰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18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구속된 A(48)씨는 최근 조사에서 "술을 많이 마셔서 기억나지 않는다"며 범행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투로 진술했다.

A씨는 지난 15일 익산시 인화동 한 주택에서 아버지(81) 얼굴과 가슴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해치사 (PG)
상해치사 (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익산=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아버지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40대가 경찰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18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구속된 A(48)씨는 최근 조사에서 "술을 많이 마셔서 기억나지 않는다"며 범행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투로 진술했다.

그는 살해 동기 등에 대해서도 같은 답변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범행 당시 만취 상태였다는 이유로 대부분 물음에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하고 있다"며 "추가 조사를 마치고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 15일 익산시 인화동 한 주택에서 아버지(81) 얼굴과 가슴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옆에 있던 어머니도 폭행해 다치게 했다.

A씨는 범행 이후 거실에서 잠을 자다가 "아들이 난리를 친다"는 어머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부모가 과거 다른 형제와 차별했다는 이유로 종종 집을 찾아와 욕설하고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