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코로나 백신 3차 접종 방침 확정…이르면 연내 시작

송고시간2021-09-18 10:33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이르면 올해 안에 의료종사자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3차 접종(부스터샷)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보건당국인 후생노동성은 전문가 분과회 승인을 얻어 이같은 방침을 확정했다.

2차 접종 후 8개월 이상의 간격을 두면서 원칙적으로 1, 2차와 같은 제품을 사용토록 할 예정이다.

다만 구체적인 접종 대상과 운영 체제는 추후 검토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2차례 접종 후 6개월이 지나면 감염을 막아주는 항체의 양이 4분의 1 이하로 감소한다는 국내외 연구 결과와 이스라엘 등 다른 나라 사례를 참고해 3차 접종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8월 60세 이상의 3차 접종을 시작한 뒤 그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하고 있다.

도쿄 한 대학 캠퍼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한 대학 캠퍼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에선 올 2월 의료종사자부터 1차 접종이 시작됐다.

2차 접종 시기와 그 후 8개월 이상의 간격을 고려할 경우 이르면 12월 3차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6일 현재 전체 인구 대비 일본의 1차 접종률은 65%, 2차 접종률은 53% 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모든 접종 희망자에 대한 2차 접종을 올 11월 이전에 완료한다는 계획을 세워 놓고 있다.

한편 후생성은 1차 접종 때 심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사람 등을 대상으로 담당 의사 판단에 따라 교차 접종을 인정하기로 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