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백투백 홈런 맞고 2이닝 5실점 와르르…ERA 4.34

송고시간2021-09-18 09:12

beta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또 흔들리며 명예 회복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2이닝 만에 5실점으로 무너져 조기 강판당했다.

평균자책점(ERA)은 4.11에서 4.34로 더 올라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류현진
류현진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또 흔들리며 명예 회복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 2이닝 만에 5실점으로 무너져 조기 강판당했다.

삼진 2개를 잡았지만, 홈런 2개 포함 안타 5개를 맞고 볼넷도 1개 내줬다.

평균자책점(ERA)은 4.11에서 4.34로 더 올라갔다.

류현진은 어깨 수술로 재활 과정을 겪은 2016년(11.57)을 제외하고 한 시즌 4점대 이상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적이 없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⅓이닝 7실점 '최악투'로 무너졌는데, 이날은 시즌 최소 이닝 기록을 새로 썼다.

1회초 삼자범퇴로 순항한 류현진은 2회초 선두 타자 미겔 사노에게 내준 볼넷이 화근이 돼 1점을 잃었다. 2사 2루에서 브렌트 루커에게 중월 2루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토론토 타선은 2회말 류현진을 도왔다.

2사 2루에서 대니 잰슨의 타구에 상대 유격수 호르헤 폴랑코가 악송구 실책을 저지른 사이 주자 코리 디커슨이 득점했다. 이어 제이크 램의 좌월 2루타에 잰슨이 득점해 2-1로 역전시켰다.

하지만 류현진은 3회초 급격히 흔들렸다.

무사 1루에서 브라이언 벅스턴의 중월 2루타에 2-2 동점을 허용했다. 중견수 디커슨 실책으로 주자 3루가 된 상황에서 폴랑코가 좌중월 2점포를 터트렸다. 조시 도널드슨이 백투백으로 솔로포를 날리면서 점수는 2-5가 됐다.

류현진은 그대로 마운드에서 내려갔고, 불펜 로스 스트링플링이 등판했다.

13승 8패를 기록 중인 류현진은 1승을 추가하면 한 시즌 개인 최다승(14승) 타이기록을 이룰 수 있었지만, 오히려 한 시즌 개인 최다패인 9패를 떠안을 위기에 놓였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