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연휴 첫날 대전·세종·충남 맑음…충남 내륙에는 안개

송고시간2021-09-18 06:18

beta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대전·세종·충남은 맑은 가운데 충남 내륙에는 안개가 끼겠다.

대기가 습한 가운데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오전 9시까지 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충남 내륙에는 오후 9시부터 19일 아침 사이에도 가시거리가 200m에 못 미칠 정도로 안개가 짙게 끼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개에 묻힌 교량
안개에 묻힌 교량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대전·세종·충남은 맑은 가운데 충남 내륙에는 안개가 끼겠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이날 낮 최고기온을 26∼28도로 전망했다.

다만 대기가 습한 가운데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오전 9시까지 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충남 내륙에는 오후 9시부터 19일 아침 사이에도 가시거리가 200m에 못 미칠 정도로 안개가 짙게 끼겠다.

대전기상청 관계자는 "강이나 호수 등에 인접한 지역의 교량에서는 안개가 더 짙으니 차량 운행 시 안전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 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