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P "바이든 정부, 기부용 화이자 백신 수억 회분 구매"

송고시간2021-09-18 06:12

다음주초 발표 예상…백악관, 22일 코로나19 화상 정상회의 공식 발표

화이자 백신 (PG)
화이자 백신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각국 지원용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수억 회분을 구매할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구매 발표가 다음 주 초 유엔총회에 맞춰 이뤄질 것이라면서 이렇게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유엔총회에서 연설한다.

이번 구매는 미국의 부스터샷 추진을 국제사회가 비판하는 가운데 이뤄졌다. 미국은 전세계적 접종 확대와 자국의 부스터샷 접종을 병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6월에도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는 백신 공동구매·배포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에 기부하기 위해 화이자 백신 5억 회분을 구매한 바 있다.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간에 맞춰 22일 화상 코로나19 정상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백악관은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공동노력의 강화를 위한 행사라면서 참가국에 백신접종 확대와 인명 구조 등 4가지 분야에 있어 참가국에 더 큰 기여를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내년 9월까지 세계 인구 70%에 대한 백신 접종 완료 등의 목표를 설정하고 각국의 동참을 독려할 예정이라고 미 언론은 보도한 바 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