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부, '이중기준' 북한 비난에 재차 대화 촉구

송고시간2021-09-18 04:37

미 국무부 로고
미 국무부 로고

[미 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북미 교착이 미국의 이중기준 탓이라는 북한의 비판에 대해 대북 외교적 접근 방침을 재확인했다.

잘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전화브리핑에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개인 명의로 실은 대미 비난 기고문에 대해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또한 북한에 대화 관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북한에 대해 대화 재개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한국시간으로 17일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라는 인물을 내세워 미국의 이중기준으로 북미대화가 교착상태라고 주장했다.

포터 부대변인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방한이 한미동맹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질문에는 "한미관계는 바위같이 단단하고 변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한미관계는 번영하는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에 필수적이고 평화와 안보, 번영이라는 주춧돌에 중심을 두고 있다"고 부연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