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산정책처 "신재생 발전비용 급증…원자력의 5배"

송고시간2021-09-20 09:00

beta

신재생에너지 전력생산 비용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발전사들의 적자 폭도 덩달아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예산정책처가 20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 의뢰로 발간한 '발전원가 기준 에너지 효율성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원가는 264.6원으로 분석됐다.

원자력(54원)보다 5배 비싼 수준으로 유연탄(83.3원), 무연탄(118.3원), LNG(126원) 등에 비해서도 높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전사 '마이너스 수익률' 갈수록 악화

집중호우 피해본 산지태양광 발전시설 찾은 산림청장
집중호우 피해본 산지태양광 발전시설 찾은 산림청장

최병암 산림청장(왼쪽 첫 번째)이 6월 25일 오후 지난해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전북 장수군 천천면 산지태양광 발전 시설을 찾아 장수군청 및 한국산지보전협회 관계자들과 복구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신재생에너지 전력생산 비용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발전사들의 적자 폭도 덩달아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예산정책처가 20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 의뢰로 발간한 '발전원가 기준 에너지 효율성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원가는 264.6원으로 분석됐다.

태양광, 풍력 등을 이용해 전력 1kWh를 생산하려면 264.6원이 소요된다는 의미다.

원자력(54원)보다 5배 비싼 수준으로 유연탄(83.3원), 무연탄(118.3원), LNG(126원) 등에 비해서도 높았다.

[그래픽] 에너지원별 발전 원가
[그래픽] 에너지원별 발전 원가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2016년 185원과 비교하면 4년 만에 43.03% 높아졌다. 2017년 196.5원, 2018년 179.2원, 2019년 200.1원 등으로 꾸준히 상승하는 흐름이다.

예산정책처는 "산림파괴와 산사태로 인해 정부가 2018년부터 산지 태양광발전시설에 대한 신재생에너지인증서(REC) 가중치를 줄였고, 태양광시설 설치 때 평균경사도 기준을 강화하면서 발전원가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수익률도 빠르게 악화했다.

수익률은 발전원가에서 정산단가를 빼는 방식으로 계산한다. 정산단가란 발전사들이 한국전력에 전기를 판매할 때 1kWh당 받는 가격이다.

그 차익이 2016년 -97.1원, 2017년 -106.1원, 2018년 -80.7원, 2019년 -101.4원, 2020년 -185.4원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마이너스' 수익은 올해 기준 원전(5.6원), LNG(-27.5원), 무연탄(-38원), 유류(-71.5원)와 비교해 가장 열악한 수준이다.

구 의원은 "높은 발전비용은 결국 발전자회사와 국민들에게 부담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경제성과 산업에 끼치는 영향력을 감안하면 합리적인 에너지 정책으로 개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rbqls12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