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치지 못한 이산가족 영상편지 5년간 6천편

송고시간2021-09-21 06:00

beta

통일부가 최근 5년간 제작한 '이산가족 영상편지'가 하나도 북측에 전달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통일부는 최근 5년간 매년 예산 3억원을 들여 이산가족 영상편지를 6천13편 만들었다.

김 의원은 "통일부가 이산가족에게 희망이 될 수 있는 영상편지로 희망고문을 하고 있다"라며 "고령자 이산가족이 늘어나는 만큼 하루빨리 이산가족이 서로 소식을 접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산가족 화상상봉 (PG)
이산가족 화상상봉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통일부가 최근 5년간 제작한 '이산가족 영상편지'가 하나도 북측에 전달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통일부는 최근 5년간 매년 예산 3억원을 들여 이산가족 영상편지를 6천13편 만들었다.

연도별 영상편지 제작 규모는 2017년 1천500편, 2018년 1천502편, 2019년 1천10편, 2020년 1천1편이었다. 올해 들어 촬영될 예정인 영상편지만 1천편이다.

그러나 통일부는 해당 영상편지들을 북한으로 부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보낼 계획이 없는 실정이라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김 의원은 "통일부가 이산가족에게 희망이 될 수 있는 영상편지로 희망고문을 하고 있다"라며 "고령자 이산가족이 늘어나는 만큼 하루빨리 이산가족이 서로 소식을 접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