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의겸, 尹부인 김건희 국감증인 신청

송고시간2021-09-17 17:59

beta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코바나콘텐츠 대표)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건희 씨를 국립현대미술관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게다가 김 씨는 야당 유력 대선 후보의 배우자로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함에도 윤석열 캠프는 그야말로 눈 가리고 아웅 하는 행태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시회 이력 도용 관련…문체위 증인에 나와 의혹 풀어야"

김건희씨 논문 표절 등 의혹 관련 기자회견하는 김의겸 의원
김건희씨 논문 표절 등 의혹 관련 기자회견하는 김의겸 의원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지난 7월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논문 표절 및 사업계획서 도용 의혹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코바나콘텐츠 대표)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건희 씨를 국립현대미술관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증인 신청 사유와 관련, "코바나콘텐츠가 자신들의 첫 전시 기획으로 '까르띠에 소장품전'을 홍보하고 있지만, 사실 아무런 관련이 없지 않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게다가 김 씨는 야당 유력 대선 후보의 배우자로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함에도 윤석열 캠프는 그야말로 눈 가리고 아웅 하는 행태로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코바나콘텐츠는 허위 전시 이력을 통해 그동안 수많은 블록버스터급 전시를 개최할 수 있었다"며 "이것이 업무방해에 해당하지는 않는지 (국정감사를 통해) 의혹을 풀겠다"고 예고했다.

km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JTbARF8j1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