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가위 대이동' 본격화…공항 북적·고속道 정체(종합)

송고시간2021-09-17 17:08

beta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귀성객·여행객이 서울을 본격적으로 빠져나가면서 공항은 붐비고 고속도로 정체 구간도 많이 늘어났다.

오전에는 대체로 한산했던 서울역과 고속버스터미널도 오후 들어 귀성객이 몰리면서 북적이고 있다.

김포공항은 이날 오후 '추캉스'(추석+바캉스)를 떠나는 여행객들로 붐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역·고속터미널도 붐벼…공항서는 거리두기 미준수

귀성차량으로 정체된 시흥평택고속도로
귀성차량으로 정체된 시흥평택고속도로

(화성=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경찰청 헬기에서 본 시흥평택고속도로 하행선이 귀성 차량(왼쪽)으로 정체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1.9.17 [항공촬영 협조 : 서울지방경찰청 문흥주 경감, 심동국 경위]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7일 오후 귀성객·여행객이 서울을 본격적으로 빠져나가면서 공항은 붐비고 고속도로 정체 구간도 많이 늘어났다.

오전에는 대체로 한산했던 서울역과 고속버스터미널도 오후 들어 귀성객이 몰리면서 북적이고 있다.

김포공항은 이날 오후 '추캉스'(추석+바캉스)를 떠나는 여행객들로 붐볐다. 오후 3시께 공항 3층 출발장에는 탑승 수속을 기다리는 이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검색대로 향하는 출입구 2곳 앞에는 각각 수백명이 굽이굽이 줄을 서 있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JqGy2_IMPM

배낭을 메고 한 손에는 캐리어 손잡이를, 다른 손에는 아이 손을 잡은 가족 단위 여행객이 많이 보였다.

한국공항공사 직원들이 '1m 이상 거리두기를 함께 지켜요'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방역 수칙을 당부했지만, 여행객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앞사람과 1m 넘게 떨어지기는 어려웠다. 다만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이는 눈에 띄지 않았다.

허모(74)씨는 "아내와 함께 연휴 마지막 날까지 제주에 머물며 푹 쉴 것"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걱정되기는 하지만, 마스크를 잘 끼고 거리두기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오후 붐비는 김포공항
17일 오후 붐비는 김포공항

[촬영 임성호]

서울역에서도 귀성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승객들은 곧 도착할 기차를 기다리며 대기 공간에서 한 칸씩 띄워 앉았다.

중국에서 1년 만에 돌아왔다는 윤모(52)씨는 "오랜만에 가족을 볼 생각을 하니 좋다"면서 "코로나19 상황이니 집에서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먹거나 배달시켜 먹어야겠다"며 웃었다.

박종호(65)씨는 오후 2시 30분 대전행 열차를 놓쳐 다음 열차에 빈자리가 있는지 찾고 있었다.

박씨는 "서울역에 예년 명절만큼 사람이 많지 않은 것을 보니 코로나19의 영향이 느껴진다"면서도 "이미 다 매진돼 버스를 타든지 다른 방법이 찾아야겠다"며 아쉬워했다.

오후 3시 30분 대전행 열차를 기다리는 윤모(26)씨는 "이번 귀성열차는 창가 자리에만 앉을 수 있어 예매 경쟁이 특히 치열했다"며 "다행히 표를 얻어 집에 돌아가게 됐다"고 했다.

17일 오후 서울역 1층 대기장소
17일 오후 서울역 1층 대기장소

[촬영 문다영]

오후 4시께 반포 고속버스터미널 대합실도 붐볐다. 대합실은 캐리어와 짐을 내려놓고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가득했고, 일부 귀성객은 선 채로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빈 좌석을 찾았다.

대합실 주변 패스트푸드점과 분식집 역시 버스 출발 전 간단히 요기하려는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경부선 대합실에서 우동 가게를 운영하는 심모(57)씨는 "오전보다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 같다. 오늘 준비한 재료는 다 쓰고 집에 갈 수 있을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강원도 영월행 버스를 기다리던 서모(31)씨는 "서울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상황에서 고향에 내려가 민폐를 끼칠까 봐 가지 않으려 했다"며 "어머니가 '가족끼리는 모여도 되지 않느냐'며 오라고 해 반차를 쓰고 퇴근했다"고 말했다.

경남 진주가 고향이라는 송모(40)씨는 "코로나19로 명절 분위기가 잘 안 나지만 백신 접종률도 높아지고 있고 끝이 보이는 것 같다"면서 "설에는 마스크를 벗고 부담 없이 모일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17일 오후 고속버스터미널
17일 오후 고속버스터미널

[촬영 조다운]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 고향을 찾는 방문객은 3천226만명으로 추산된다. 하루 평균 이동량은 538만명으로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추석보다 약 16.4% 적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작년 추석보다는 약 3.5% 늘어날 전망이다.

오후로 접어들면서 고속도로 정체도 본격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서울요금소∼신갈분기점 부근, 동탄분기점∼남서 부근, 천안 부근∼옥천 등 총 35㎞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5시간, 울산 4시간 40분, 대구 4시간, 광주 3시간 4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2시간 10분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추석 연휴 전날인 데다 퇴근 후 귀성 차량이 겹치면서 주말보다 혼잡하겠다"며 "귀성·귀경 방향 모두 오후 6∼7시에 정체가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9∼10시께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