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洪 '조국수사 과잉' 반박…"통상적 기준 따랐다"

송고시간2021-09-17 17:17

beta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족들에 대한 수사가 과도했다'는 홍준표 의원의 지적과 관련, "적절한 비례원칙에 따른 수사였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경북 포항 북구 당원협의회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어느 진영의 사건이나 똑같이 수사했고, 어떤 사건이든지 대한민국 국민에게 일반적이고 통상적으로 적용되는 기준과 절차에 따라 처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는 과정에서 일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데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그 부분은 제가 감내해야 할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프리카' 발언 논란에 "앞뒤 자른 기사들 황당"

"저나 제 측근 과오 있으면 반드시 책임 묻겠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족들에 대한 수사가 과도했다'는 홍준표 의원의 지적과 관련, "적절한 비례원칙에 따른 수사였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경북 포항 북구 당원협의회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어느 진영의 사건이나 똑같이 수사했고, 어떤 사건이든지 대한민국 국민에게 일반적이고 통상적으로 적용되는 기준과 절차에 따라 처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권 차원의 비리가 발생했을 때 검찰이 정확히 수사하고 처리하는 것이 국민이 선출한 정부가 지속해서 국민 신뢰를 받는 데 도움이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는 과정에서 일부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은 데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그 부분은 제가 감내해야 할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박정희 생가 방문
윤석열, 박정희 생가 방문

(구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아 살펴보고 있다. 2021.9.17 mtkht@yna.co.kr

지난 13일 안동대 학생들과 대화에서 '손발로 하는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이라고 언급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해선 "앞뒤를 자르고 나온 기사들이 이해가 안 된다. 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단순 노동 위주의 저부가가치 산업이 우리나라에서 중국을 거쳐 인도나 아프리카 같은 곳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우리는 더 고숙련, 지식노동에 집중할 수밖에 없고, 그런 준비를 학생들도 해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당협 인사말에서 "대통령 측근도 범죄를 저지르면 반드시 감옥에 보내는 것을 국민이 보셔야 그게 국가"라며 "이 정권은 경제정책만 시대착오적인 이념으로 무너뜨린 게 아니라 부패 비리에 대한 사법처리도 못하게 방탄을 만들어놨다"고 비판했다.

그는 "저나 제 주변이나 아무리 가까운 사람이라 하더라도 과오가 있을 때는 국민이 보는 앞에서 반드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5NP3EdPRn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