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45 에너지 자립 도시 광주' 실현에 속도…민·관 공조

송고시간2021-09-20 07:17

beta

광주를 2045년까지 에너지 자립 도시로 만들기 위한 기반이 민·관 협력으로 차츰 쌓이고 있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 교육청, 5개 자치구와 시민사회는 지난해 8월 '광주공동체 기후 위기 비상사태 공동 선포문'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탄소중립도시 추진위 출범식
탄소중립도시 추진위 출범식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를 2045년까지 에너지 자립 도시로 만들기 위한 기반이 민·관 협력으로 차츰 쌓이고 있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 교육청, 5개 자치구와 시민사회는 지난해 8월 '광주공동체 기후 위기 비상사태 공동 선포문'을 발표했다.

다음 달 광주시의회는 그린뉴딜 특별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지난 2월에는 민관 협력 거버넌스인 '탄소중립 추진위원회'가 발족했다.

지난 4월에는 서구 농성동 빛여울채아파트 옥상에 274㎾ 규모 햇빛발전소가 가동을 시작했다.

시민과 공공기관이 협업해 만든 제1호 발전소다.

협동조합이 시민 펀딩을 통해 2억원, 광주테크노파크와 광주 도시공사가 각각 출자해 4억원을 마련했으며 발전수익은 시민 햇빛발전소 건립에 재투자한다.

광주시는 공모를 통해 올해 총 1천200㎾ 규모 시민 햇빛발전소 설치를 지원한다.

생활 속 에너지 전환 운동을 추진하는 '에너지전환 마을 거점센터'도 5개 자치구별로 1곳씩 문을 열었다.

지난달에는 광주·대구시장,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대구 RE100 시민클럽 공동 출범식'이 열려 에너지 부문 '달빛(달구벌과 빛고을) 동맹'도 강화했다.

광주시가 중점적으로 육성하는 인공지능(AI)과 전력 거래를 연계한 에너지 융복합 산업도 추진 중이다.

광주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첨단 과학산업단지 2.5㎢에서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력의 에너지 저장장치(ESS)를 판매하는 전력거래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2030 기업 RE100 추진협의체'에 참여하는 기업, 기관은 2030년까지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할 예정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년여 짧은 기간에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에 많은 진전을 이뤘다"며 "에너지 전환을 통한 기후 위기 대응으로 광주를 안전한 친환경 청정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