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속 대형병원 의료수익 줄고 부대수익은 급증

송고시간2021-09-19 07:00

beta

코로나19 여파로 대형병원 의료수익이 감소세로 돌아선 반면 부대사업 수익은 큰 폭으로 뛰었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내 '빅5' 대형병원 가운데 서울아산병원을 제외한 4곳(삼성서울병원·서울아산병원·세브란스병원·서울대병원)의 의료수익이 지난해 감소세를 기록했다.

이들 병원의 의료수익 성장세가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6년 대형병원 회계 공시제 도입 후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의 한 대형병원
서울의 한 대형병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대형병원 의료수익이 감소세로 돌아선 반면 부대사업 수익은 큰 폭으로 뛰었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내 '빅5' 대형병원 가운데 서울아산병원을 제외한 4곳(삼성서울병원·서울아산병원·세브란스병원·서울대병원)의 의료수익이 지난해 감소세를 기록했다.

이들 병원의 의료수익 성장세가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6년 대형병원 회계 공시제 도입 후 처음이다.

삼성서울병원의 의료수익은 2019년 9.2% 증가했지만 지난해엔 0.2% 감소했다.

세브란스병원은 1.2%, 서울대병원은 1.6%, 서울성모병원은 2.6% 각각 의료수익이 줄었다.

다만 기부금이나 연구 수익 등 의료 외 수익은 크게 늘었다.

같은 기간 '의료 외 수익' 증가율을 보면 서울성모병원이 7.5%에서 50.3%로, 삼성서울병원이 3.2%에서 44%로, 세브란스병원이 15.3%에서 22%로 급증했다.

김 의원 측은 "코로나19 관련 기업 기부금과 바이오 분야 연구 사업이 늘어난 데 따른 수익 증가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