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월 '격리면제 제외국'에 잠비아 등 20개국…9월 36개국서 줄어

송고시간2021-09-17 14:46

beta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다음 달부터 국내 입국 시 격리면제 적용을 제외하는 국가 20개국을 새로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일본과 베트남, 인도, 러시아 등 18개국이 빠지고 잠비아와 지부티 등 2개국이 추가되면서 10월 격리면제 제외국은 9월 36개국에서 16개 줄었다.

다음 달 격리면제 적용 제외 국가는 나미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말라위, 모잠비크, 미얀마, 방글라데시, 브라질, 수리남, 앙골라,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잠비아, 지부티, 칠레, 카자흐스탄, 키르기즈스탄, 트리니다드토바고, 파키스탄, 페루, 필리핀 등 20개국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베트남·인도·러시아 등 18개국은 빠져

백신접종 완료자 격리 면제 (PG)
백신접종 완료자 격리 면제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다음 달부터 잠비아·지부티 등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더라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다음 달부터 국내 입국 시 격리면제 적용을 제외하는 국가 20개국을 새로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일본과 베트남, 인도, 러시아 등 18개국이 빠지고 잠비아와 지부티 등 2개국이 추가되면서 10월 격리면제 제외국은 9월 36개국에서 16개 줄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격리면제 적용 제외 국가는 나미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말라위, 모잠비크, 미얀마, 방글라데시, 브라질, 수리남, 앙골라,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잠비아, 지부티, 칠레, 카자흐스탄, 키르기즈스탄, 트리니다드토바고, 파키스탄, 페루, 필리핀 등 20개국이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입국 시 2주간의 격리를 면제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에서 백신 종류에 따라 정해진 권고 횟수를 모두 접종하고 2주가 지난 접종 완료자는 해외 국가를 방문한 뒤 국내로 들어올 때 격리 의무를 면제받는다.

다만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국가에서 들어온 입국자는 격리면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방대본은 "변이 바이러스 등의 확산으로 국내외 예방접종 완료자들이 입국 시 격리면제에 따른 해외 입국자 발(發) 감염 확산 우려가 높아졌다"며 "국내 유입 확진자 현황과 변이 점유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나라들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10월 '격리면제 제외국'에 잠비아·지부티 등 20개국
10월 '격리면제 제외국'에 잠비아·지부티 등 20개국

(서울=연합뉴스) 다음 달부터 잠비아·지부티 등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더라도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17일 밝혔다. 사진은 9월·10월 격리면제 적용제외 국가 명단 비교. 2021.09.17 [중대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