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택시, 청년 창업자에 5천만원 한도 특례 보증 지원

송고시간2021-09-17 14:04

beta

경기 평택시는 관내 청년 창업자에게 1인당 5천만원까지 창업 자금을 특례 보증한다고 17일 밝혔다.

평택시 청년 창업자 금융지원 사업은 시가 2억원을 출연하면,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출연금의 10배인 20억원까지 보증해 대출 희망자에게 보증료를 전액 지원하고 이자율을 평균 0.8%P 낮춰주는 사업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고향을 떠나지 않고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며 "청년이 마음껏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 정책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시는 관내 청년 창업자에게 1인당 5천만원까지 창업 자금을 특례 보증한다고 17일 밝혔다.

평택시청
평택시청

[평택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평택시 청년 창업자 금융지원 사업은 시가 2억원을 출연하면,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출연금의 10배인 20억원까지 보증해 대출 희망자에게 보증료를 전액 지원하고 이자율을 평균 0.8%P 낮춰주는 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관내 주민 등록한 만 19∼39세 예비 창업자, 창업 5년 이내 사업자 등이다.

보증 한도는 1인당 5천만원 이내이며, 보증 기간은 5년이다.

시는 이를 위해 경기신용보증재단, 농협중앙회 평택시지부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이 고향을 떠나지 않고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며 "청년이 마음껏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 정책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