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尹·洪에 박빙 우위…정당지지율은 野 우세"[갤럽]

송고시간2021-09-17 11:28

beta

차기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에 모두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명을 대상으로 '양자 대결에서 누가 대통령으로 더 좋은지'를 물은 결과, 이 지사는 43%의 지지율로 윤 전 총장(42%)에 근소하게 앞섰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에게 박빙 열세를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차기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에 모두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명을 대상으로 '양자 대결에서 누가 대통령으로 더 좋은지'를 물은 결과, 이 지사는 43%의 지지율로 윤 전 총장(42%)에 근소하게 앞섰다.

[그래픽]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가상 양자대결
[그래픽]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가상 양자대결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한 달 전 조사와 비교했을 때 두 주자 간 격차는 확연히 좁혀졌다.

갤럽 8월 3주차 조사에서 이 지사는 46%, 윤 전 총장은 34%였다.

갤럽이 이번에 처음 조사한 '이재명-홍준표 양자대결'에서도 이 지사가 44%를 얻으며 홍 의원(39%)을 제쳤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에게 박빙 열세를 보였다.

이 전 대표는 40%의 지지율로, 윤 전 총장(42%)에게 근소하게 뒤졌다.

이낙연-홍준표 대결에서는 이 전 대표가 39%, 홍 의원이 40%를 각각 나타냈다.

차기정치 지도자 전체 호감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34%를 받았고, 윤 전 총장(30%)과 홍 의원(28%), 이 전 대표(24%)가 뒤를 이었다.

[한국갤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갤럽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는 전주보다 5%포인트 떨어진 36%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6%포인트 오른 34%를 기록했다. 갤럽 자체 조사 결과에서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본격화 이후 최고치다.

더불어민주당은 전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32%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야당 지지율이 여당을 앞선 것은 올해 7월 둘째 주 이후 두 번째다.

갤럽 측은 "보수 성향 응답자와 정치 고관심층에서 국민의힘 지지가 지난주보다 크게 늘었다"며 "이번주 초 대선 1차 예비경선의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