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양육수당 확대…옥천군 '5만 인구' 유지 빨간불

송고시간2021-09-22 09:17

beta

'인구 5만명 붕괴' 위기에 놓인 충북 옥천군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22일 옥천군에 따르면 이 지역 인구는 지난달 기준 5만287명이다.

대전시가 인구 늘리기에 나서면서 20년간 유지돼 온 인구 5만명 붕괴가 현실화하는 분위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년간 1천80만원 수당 지급 발표…'대전 빨대효과' 우려

(옥천=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인구 5만명 붕괴' 위기에 놓인 충북 옥천군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인구절벽 (PG)
인구절벽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인접한 대전시가 부모들의 양육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혜택을 대폭 확대하는 방향의 양육 기본수당 정책을 내놓으면서다.

매년 되풀이되는 인구 감소세를 막지 못한 옥천군은 설상가상의 처지에 놓이게 됐다.

22일 옥천군에 따르면 이 지역 인구는 지난달 기준 5만287명이다. 작년 말 5만527명보다는 240명, 지난 7월 말 5만312명보다는 25명 줄었다.

군은 결혼, 출산, 양육, 귀농·귀촌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며 인구 5만명선 유지를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삼아왔다.

그러나 대전시가 인구 늘리기에 나서면서 20년간 유지돼 온 인구 5만명 붕괴가 현실화하는 분위기다.

옥천 관내 기업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5천300여명이다.

이들 중 옥천에 주소를 둔 노동자는 78%(4천200여명) 수준이다. 나머지 22%(1천100여명)는 외지에 사는데 대부분 대전이다.

옥천군 공무원 770여명 중 30%(230여명)도 외지 거주자인데, 기업 노동자들과 마찬가지로 대전 쪽에 많이 산다.

부동산 재테크나 자녀 양육, 정주 여건이 옥천보다 낫기 때문이다.

옥천군은 인구 늘리기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첫째 200만원, 둘째 300만원, 셋째 이상 500만원의 출산축하금을 지급하고,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본인부담액의 90%를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첫째·둘째·셋째 여부와 관계없이 아이가 태어나 3년 이상 거주하면 총 1천8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대전시의 양육 기본수당과 비교하면 턱없이 적다.

지난해 기준 옥천군의 소멸위험지수는 도내 11개 시·군 중 괴산, 보은, 단양, 영동에 이어 5번째로 높다.

올해 1∼8월 391명이 사망했는데, 출생아는 101명에 불과, 인구 자연증가를 기대하기는 요원한 처지다.

다만 같은 기간 전출자는 2천931명인데 비해 전입자는 3천202명으로 더 많다.

이런 이유로 인구 감소가 인근 기초자치단체보다 더디게 진행됐지만 대전시의 양육 혜택이 확대되는 내년부터는 '대전 빨대효과'를 걱정해야 할 판이다.

이를 막은 뾰쪽한 대책은 없다.

옥천군 관계자는 "재정난에 허덕이는 기초자치단체가 광역자치단체에 버금가는 혜택을 제공할 수는 없는 처지"라며 "묘책이 없어 엎친 데 덮친 격"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