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 13개 시·군에 태풍주의보…최대 초속 25.4m 강풍

송고시간2021-09-17 06:27

beta

광주·전남이 17일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권에 들어서면서 해상에 강풍이 불고 있다.

17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전남 장흥·화순·진도·영암·완도·해남·강진·순천·광양·여수·보성·고흥·구례에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전날 오후 9시께 신안 가거도에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5.4m에 달하는 강풍이 불었고, 밤사이 완도 여서도 초속 24.2m, 여수 초도 초속 20.3m, 광주 무등산 초속 18.2m의 강풍이 이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태풍 전야
태풍 전야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는 가운데 16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국동항에 수백여척의 어선과 여객선이 피항하고 있다. 2021.9.16 minu21@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전남이 17일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권에 들어서면서 해상에 강풍이 불고 있다.

17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전남 장흥·화순·진도·영암·완도·해남·강진·순천·광양·여수·보성·고흥·구례에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거문도·초도와 남해서부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남해서부 앞바다·서해남부 남쪽 먼바다 전남 남부 서해 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전날부터 약간의 비가 내리고 해상에 강풍이 불고 있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완도 청산도 23.5mm를 최고로 완도 23mm, 여수 거문도 23mm, 흑산도 22.8mm 등이다.

전날 오후 9시께 신안 가거도에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5.4m에 달하는 강풍이 불었고, 밤사이 완도 여서도 초속 24.2m, 여수 초도 초속 20.3m, 광주 무등산 초속 18.2m의 강풍이 이어졌다.

현재는 신안 가거도에 초속 14.8m, 무등산에 초속 13.4m의 바람이 불고 있다.

태풍이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각은 완도 오전 9시, 광주·고흥 오전 11시, 여수 정오다.

태풍 찬투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11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km로 북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시속 104㎞(초당 29m) 규모다.

areu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Yylr0Mdrk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